'정글의 법칙' 김태균X이대호, KBO 황금듀오의 '정글 대하는 자세'

진주희 입력 2021. 1. 22. 23: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태균, 이대호가 찐케미를 뽐낸다.

23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에서는 본격 전지훈련에 나선 이대호와 김태균의 활약상이 공개된다.

'KBO 황금 듀오' 이대호와 김태균, 히든카드 이초희까지 똘똘 뭉친 식량 원정대, 3인방의 참게잡이 대결의 결과는 2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글의 법칙' 김태균,이대호가 찐케미를 발산한다.SBS 제공

김태균, 이대호가 찐케미를 뽐낸다.

23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에서는 본격 전지훈련에 나선 이대호와 김태균의 활약상이 공개된다.

치열했던 인생의 '스토브리그'를 맞아 제주도를 찾은 병만족은 역대 10년간 생존 경험이 집약된 '특별 생존 전지훈련'에 돌입했다.

생존 전부터 '정글의 법칙 팬'임을 밝힌 이대호는 "쉬는 시간에 가장 많이 보는 프로그램인데, (정글 가면) 굶는 게 가장 걱정"이라고 털어놓으며 배고픔에 대한 두려움을 표시했다.

걱정대로 시작부터 공복과의 사투에 이대호, 김태균, 이초희까지 다 함께 식량 확보에 나섰는데, 3인방이 향한 곳은 겨울철 영양 만점 보양식으로 손꼽히는 '참게'서식지다. 가장 먼저 그라운드 위의 카리스마 김태균이 자신 있게 입수했지만 차가운 겨울 수온에 비명을 지르며 반전 허당미를 발산했고, 이를 지켜보던 이대호는 "참게 다 도망가겠다"라며 은근히 견제를 보냈다.

반면, 이대호는 커다란 바위도 야구 배트 휘두르듯 손쉽게 뒤집으며 참게잡이에 열을 올렸다. 하지만 거센 물살과 탁한 수중 시야까지 최악의 상황. 얼음장 같은 계곡을 한참 헤집은 끝에 드디어 첫 참게 발견에 성공했다.

불곰에 버금가는 엄청난 덩치의 이대호는 글러브보다도 훨씬 작은 참게와의 줄다리기에 야구 경기 때보다 더한 집중력을 발휘하며 저력을 보였다. 또한, 의외로 재빠른 발놀림을 보여준 이초희까지 참게 수확에 성공하며 한층 뜨거운 열기를 보였는데.

'KBO 황금 듀오' 이대호와 김태균, 히든카드 이초희까지 똘똘 뭉친 식량 원정대, 3인방의 참게잡이 대결의 결과는 2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