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프트' 아닌 '데프트'..승리 쟁취한 분노의 사신 김혁규 [Oh!쎈 롤챔스]

고용준 입력 2021. 1. 22. 22:35 수정 2021. 1. 22. 23: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적 이후 지난 KeSPA컵 당시만 해도 '기프트'라는 밈이 생길정도로 잠시 주춤하기도 했다.

KT전 역전을 이끌어낸 '데프트' 김혁규는 그야말로 승리를 쟁취한 분노의 사신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이적 이후 지난 KeSPA컵 당시만 해도 '기프트'라는 밈이 생길정도로 잠시 주춤하기도 했다. 하지만 LCK 3대 원딜의 명성은 어디가지 않았다. KT전 역전을 이끌어낸 '데프트' 김혁규는 그야말로 승리를 쟁취한 분노의 사신이었다. 

한화생명은 22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KT와 1라운드를 2-1로 승리했다. '데프트' 김혁규가 0-1로 뒤진 2세트 흐름을 뒤집는 대활약으로 팀의 역전승을 견인했다. 

경기 후 디스코드 인터뷰로 OSEN과 만난 김혁규는 "승리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경기력이 나쁘지 않아서 더 기쁘다"고 웃으면서 승리 소감을 전한 뒤 "그동안 희생적으로 많이 하려고 했고, 그러면서 어느 순간부터는 그 모습이 익숙했었다. 하지만 올해 새로운 팀에서 원하는 방향도 그렇고 내가 잘하고 이기적으로 하면 캐리할 수 있어서 그런 방향으로 가려고 한다"고 이번 시즌 자신이 세운 방항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그는 "1세트 진은 봇 주도권을 포기한 픽이었다. 1세트 패배 이후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는 픽을 달라는 요청했다. 2, 3세트는 너무 잘 풀렸다. 내 생각대로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고 활짝 웃었다. 

지난 KeSPA컵서 잠시 주춤할 때 들렸던 '기프트'라는 밈에 대해서는 "좋게 생각하려고 한다. 내가 잘하면 어느 순간에는 좋은 의미로 바뀔 것"이라고 답하면서 "팀원들이 아직 개인 기량을 한계치까지 끌어올리지 못했지만 다 올라올거라고 생각한다. 팀원들의 실력이 올라오면 그 때는 우리에 대한 평가도 달라지리라 생각한다. 그래도 동생들이 싸움을 피하지 않는다. 투지가 있어서 좋다"
고 팀원들에 대해 신뢰를 보냈다. 

묵묵했던 조력자의 역할에서 적극적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데프트' 김혁규. 앞으로 그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가 된다. / scrapper@osen.co.kr

[사진] KeSPA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