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심 깊어진 차상현 감독 "강소휘, 흥국생명전 출전 불가"

입력 2021. 1. 22. 22: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5연승에도 근심이 깊어진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다.

GS칼텍스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의 홈경기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17, 26-28, 27-25)로 승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장충 이후광 기자] 5연승에도 근심이 깊어진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다.

GS칼텍스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의 홈경기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17, 26-28, 27-25)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5연승을 달리며 선두 흥국생명을 승점 9점 차로 추격했다. 시즌 13승 6패(승점 37) 2위다.

외국인선수 메레타 러츠가 양 팀 최다인 39점(공격성공률 46.83%)을 책임지며 승리를 이끌었다. 이소영, 강소휘는 각각 9점으로 지원 사격했다.

그러나 승리에도 차상현 감독의 얼굴에는 근심이 가득했다. 경기 도중 주전 레프트 강소휘가 부상을 당하며 들것에 실려 갔기 때문. 3세트 24-24에서 블로킹을 하기 위해 뛰어오른 뒤 착지를 하다 우측 발목을 크게 다쳤다. 김지원, 한수지, 권민지에 이어 벌써 4번째 부상자가 발생했다.

차 감독은 “부상 부위를 압박해놓은 상태라 지금은 정확한 상태를 말씀드리기 힘들다”고 한숨을 쉬었다.

차 감독은 강소휘가 부상으로 쓰러지자 답답한 마음에 허공을 향해 고함을 쳤다. 이에 대해선 “우스갯소리로 최태웅 감독을 흉내 낸 게 아니었다”며 “순간적으로 나도 모르게 짜증이 났다. 특별한 오해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차 감독은 이어 “화가 나서 선수들에게 싫은 소리를 했는데 결국 앞으로 계속 버티면서 해야 하는 상황이다. 반대로 좋게 생각하면 이런 고비들을 잘 넘기면 팀이 그만큼 단단해질 수 있다. 하나 잃으면 하나 얻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GS칼텍스의 다음 상대는 절대 1강 흥국생명이다. 오는 26일 흥국생명의 홈인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가 예정돼 있다.

강소휘의 출전이 불발됐지만 차 감독은 “유서연이 자리를 메울 것”이라며 “100% 아닌 상태서 붙어야하는 게 사실이다. 시간이 많지 않다. 내일 하루 쉬고 관리해서 팬들이 기대하는 경기를 만들어내야 한다. 최대한 잘 준비해서 멋진 경기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소휘. 사진 = 장충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