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택이 묻고, LG 류지현 감독이 답하다

강재훈 입력 2021. 1. 22. 22: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LG 출신 박용택 해설위원이 류지현 신임 감독을 만났습니다.

유격수로 류지현과 오지환 중 누가 더 나을까 등 재미있는 양자택일 질문을 던졌습니다.

강재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제지간에서 이제는 감독과 해설위원으로 다시 만난 두 사람.

["이제는 제가 반말하면 안 되니까 위원님으로 모시겠습니다."]

["또, 멀어지네. 하하하."]

류지현 감독의 솔직한 생각을 묻는 양자택일 인터뷰가 이어집니다.

["감독 야구, 선수 야구? (선수 야구.)"]

["신인왕, MVP? (신인왕.)"]

["5년 연속 가을야구, 5년 동안 한 번 가을야구 진출해 우승? (우승이요.)"]

["유격수 류지현, 유격수 오지환? (하하하.) 하나 둘 셋 땡! (오지환이요.)"]

LG의 명품 유격수 출신 류지현 감독은 오지환이 자신을 뛰어넘을 거라 기대합니다.

[류지현/LG 감독 : "오지환 선수의 나이나 기량 향상을 봤을 때 은퇴하는 시점에서는 저보다 위에 올라가는 성적으로 끝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조금 드네요."]

신인왕을 탔던 94년, 마지막 우승을 함께 일군 김재현, 서용빈과의 기억도 생생합니다.

[류지현/LG 감독 : "저는 귀여운 스타일이었고, 김재현 위원은 잘생긴 편이었고, 서용빈 2군 감독은 멋있는 스타일이었고."]

우승하면 자비를 들여 팬들을 위한 일일 포장마차를 열겠다는 공약도 내놨습니다.

[류지현/LG 감독 : "90년대 중반의 향수를 가지고 계신 분들이 야구장을 많이 찾아주시면 LG의 신바람 야구가 또 일어날 수도 있다."]

선수 시절 꾀돌이로 불렸던 류지현 감독이 어떻게 LG를 강팀으로 만들어 나갈지 기대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촬영기자:이중우 오광택/영상편집:이웅

강재훈 기자 (bahn@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