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착한 강창일 주일대사 ..복장은 야인시대, 입은 "천황폐하"

노석조 기자 입력 2021. 1. 22. 22:00 수정 2021. 1. 23. 11: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가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부임지인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창일 신임 주일(駐日) 대사가 22일 도쿄에 부임하면서 ‘일왕(日王)’을 ‘천황 폐하’라고 불렀다.

강 대사는 이날 오후 도쿄 나리타(成田) 국제공항에 도착해 일정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답하면서 “천황 폐하께 가서 신임장을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나를 대사로 임명한 것은 한일 우호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서라고 생각한다”며 “양국 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선 “(2015년) 위안부 합의가 파기됐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며 “화해·치유 재단이 해산한 것은 이사장이나 이사들이 사퇴해서 벌어진 일”이라며 “정부의 압력 때문이 아니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및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등과의 만남도 곧 추진하겠다”고 했다.

왼쪽부터 나루히토 일왕, 마사코 왕비, 아이코 공주. /일본 궁내청 제공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시절 강 대사는 “한국에서는 ‘일왕’이란 표현을 쓰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말 대사로 내정된 직후 “천황이란 표현이 공식 용어이기 때문에 대사로서는 앞으로 천황이라고 할 것”이라고 입장을 정리했다.

우리 정부는 김대중 대통령 때인 1998년부터 외교 석상에서 ‘천황’을 공식 용어로 쓰고 있다. 다만 정치권과 언론계 등에선 ‘일왕’이란 표현을 유지하고 있다. 학계 일각에선 일본어 발음 그대로 ‘텐노’라고 부르는 것이 적절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일본은 오늘날 군주제를 유지하고 있는 세계 30여 왕국 가운데 유일하게 자국 왕실을 황실(Imperial family)로 호칭한다. 나루히토 일왕의 일본 내 공식 호칭은 텐노(天皇·천황)이다. 영미권도 일왕을 ‘황제’를 뜻하는 ‘emperor’로 표기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