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레코드샵' 윤종신, " '좋니'는 진상남".. 자신의 곡 셀프 디스

신지원 입력 2021. 1. 22. 21: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종신이 자신의 곡을 셀프디스했다.

22일 방송된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에는 윤종신이 자신의 히트곡 '좋니' 가사를 분석했다.

이날 방송에서 '빈대떡 신사'를 추천곡으로 고른 윤종신은 "나는 내 세대에 들은 노래밖에 생각이 안 난다"며 "사실 되게 폭력적인 노래다. 검찰 가야 할 노래다"라고 평했다.

이에 윤종신은 "'좋니'의 그 남자도 진상남이다"라며 "네가 더 힘들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진상남 아니냐?"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사진=방송 화면 캡처)

윤종신이 자신의 곡을 셀프디스했다.

22일 방송된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에는 윤종신이 자신의 히트곡 '좋니' 가사를 분석했다.

이날 방송에서 '빈대떡 신사'를 추천곡으로 고른 윤종신은 "나는 내 세대에 들은 노래밖에 생각이 안 난다"며 "사실 되게 폭력적인 노래다. 검찰 가야 할 노래다"라고 평했다. 이에 장윤정도 동감하며 "옛날 노래나 이야기가 무서운 게 많다. '빨간 망토'는 배 갈라 돌 집어넣어서 물에 가라앉힌다"고 했다.

이에 윤종신은 "'좋니'의 그 남자도 진상남이다"라며 "네가 더 힘들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진상남 아니냐?"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