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스바니 "대한항공 온 이유? 우승할 수 있는 팀이니까"

최인영 입력 2021. 1. 22. 21: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팀과는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터키 구단과 계약을 해지하고 왔다."

그는 "대한항공의 제안을 받고 기분이 너무 좋았다. 대한항공은 우승할 수 있는 팀이라는 것을 다른 팀에서 봐왔다"고 밝혔다.

산틸리 감독은 이날 불완전한 상태로도 좋은 활약을 해준 요스바니에 대해 "5분 동안 깊은 인상을 주는 선수가 있는데, 오늘 요스바니가 그랬다"고 칭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터키 리그 계약 해지하고 V리그 복귀.."삼겹살 먹고 싶어"
서브 넣는 요스바니 에르난데스 (안산=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 오후 경기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대한항공 경기. 대한항공 새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서브를 넣고 있다. 2021.1.22 kane@yna.co.kr

(안산=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이 팀과는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터키 구단과 계약을 해지하고 왔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30·쿠바)가 우승을 향한 열정을 품고 프로배구 V리그에 복귀했다.

요스바니는 22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OK금융그룹의 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요스바니는 대한항공의 새 외국인 선수다. 터키 리그에서 뛰던 중 지난달 말 대한항공의 영입 제안을 받아들여 한국에 왔다.

입국 후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이날 첫 경기를 뛴 요스바니는 2세트 후반과 3세트 후반에 교체 투입돼 블로킹 포함 5득점을 올렸다.

'맛보기' 활약이었지만, 3세트 듀스 상황에서 연속 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마무리했다.

요스바니는 "첫 단추를 잘 끼워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안산에 와서 느낌이 이상하다"라고도 했다.

요스바니는 2018-2019시즌 OK금융그룹에서 뛰었다. 2019-2020시즌에는 현대캐피탈 선수로 뛰었지만, 부상으로 2경기 만에 이탈했다.

공 약하게 넘기는 요스바니 에르난데스 (안산=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 오후 경기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대한항공 경기. 대한항공 새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공을 약하게 넘기고 있다. 2021.1.22 kane@yna.co.kr

그는 "대한항공의 제안을 받고 기분이 너무 좋았다. 대한항공은 우승할 수 있는 팀이라는 것을 다른 팀에서 봐왔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서 2시즌을 뛰었는데, 못 이룬 꿈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해서 왔다. 대한항공이어서 온 것도 있다"며 우승 열망을 드러냈다.

아직 100% 컨디션이 아닌 요스바니는 "다음 주 삼성화재전(29일)에는 완벽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매일 몸 상태를 체크하는데, 매일 좋아지는 것을 느낀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자가격리 기간에 시간이 너무 안 가서 "미치는 줄 알았다"는 요스바니는 "한국에서 삼겹살이 먹고 싶었다.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이라며 입맛을 다시기도 했다.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은 요스바니를 상황에 따라 레프트와 라이트로 번갈아 기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요스바니는 "레프트와 라이트를 오가는 것에 대한 부담은 전혀 없다"며 팀 상황에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산틸리 감독은 이날 불완전한 상태로도 좋은 활약을 해준 요스바니에 대해 "5분 동안 깊은 인상을 주는 선수가 있는데, 오늘 요스바니가 그랬다"고 칭찬했다.

대한항공 새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 (안산=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 오후 경기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대한항공 경기. 대한항공 새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가 몸을 풀며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1.22 kane@yna.co.kr

abbie@yna.co.kr

☞ '나 때문에 딸 코로나 감염'…30대 주부 극단 선택
☞ 명품 두른 17세 소녀, 푸틴의 숨겨진 딸?
☞ 프로포폴 투약 가수 휘성 징역 3년 구형…"공소 사실 인정"
☞ 안철수, 강원래 '방역 꼴등' 발언 사과에 "마음 아파"
☞ 이방카, 트럼프 따라 플로리다로…최고급 아파트 임차
☞ 전인권, 옆집이 지붕 1m 높이자 기왓장 마구 투척
☞ 유시민 "검찰에 사과,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 "살고 싶다면 날 따라와라" 74살 터미네이터의 당부
☞ 집에 간 트럼프, 굴욕 계속…거래 은행서 계좌 폐쇄
☞ '세기의 커플' 알랭 들롱 전 부인 암으로 사망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