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바이든 취임 축하..WHO·파리기후협약 복귀 환영"

하지나 입력 2021. 1. 22. 19: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과 관련, "바이든 신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 양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앞당길 글로벌 파트너로서 더욱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의 취임을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글 남겨
"국제 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큰 힘이 될 것"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과 관련, “바이든 신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 양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앞당길 글로벌 파트너로서 더욱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의 취임을 축하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취임 당일 첫 조치로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철회와 파리기후협약 복귀를 발표했다”며 “무엇보다 기쁘게 생각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과 기후변화는 온 인류가 함께 대응해야 하는 도전이자 과제”라며 “이를 위한 다자적 논의에 미국이 다시 참여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K-방역의 노하우를 국제사회와 나누고 있고, 2050 탄소 중립사회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한미 양국은 지난 70년 동안 한반도 평화와 역내 안정의 핵심축으로서 특별한 동맹 관계를 지속해왔다”고 강조했다.

하지나 (hjin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