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네트워크 "LA 생활 만족하는 터너, 다저스 잔류할 듯"

유병민 기자 입력 2021. 1. 22. 17: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직 소속팀을 못 정한 미국 메이저리그 FA 내야수 저스틴 터너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에 잔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스포츠넷 LA 리포터 데이비드 바세프는 오늘(22일) MLB네트워크 '하이 히트' 프로그램에 출연해 "터너에게 다저스 구단과 LA는 매우 특별하다"며 "비슷한 조건이라면 다저스에 남을 가능성이 크다. 다저스와 터너가 곧 합의점을 찾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직 소속팀을 못 정한 미국 메이저리그 FA 내야수 저스틴 터너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에 잔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스포츠넷 LA 리포터 데이비드 바세프는 오늘(22일) MLB네트워크 '하이 히트' 프로그램에 출연해 "터너에게 다저스 구단과 LA는 매우 특별하다"며 "비슷한 조건이라면 다저스에 남을 가능성이 크다. 다저스와 터너가 곧 합의점을 찾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어제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도 "다저스는 내야 안정과 우타자를 원한다. 터너와의 잔류 계약을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터너는 2014년부터 2020년까지 다저스에서 7시즌 동안 뛰며 796경기 타율 0.320, 출루율 0.382, 장타율 0.503, 116홈런, 406타점으로 활약했습니다.

2017년 생애 처음으로 올스타에 뽑히고, 지난해에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등 다저스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습니다.

2020년 시즌 종료 뒤 FA 자격을 얻은 터너는 '4년 계약'을 시장 상황을 살폈다.

다저스도 터너에게 FA 시장을 돌아볼 시간을 주겠다고 밝혔습니다.

30대 후반에 접어든 내야수에게 장기 계약을 제시하는 구단은 없었습니다.

터너가 계약 기간에 대한 미련을 버리면, 다저스와의 협상은 속도를 낼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