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일 아닌 車반도체 품귀현상.."국산화율 제고 등 중장기 대책 필요"

신중섭 입력 2021. 1. 22. 17:36 수정 2021. 2. 7. 16: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자동차업계가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에 시달리고 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자동차 산업에서 쓰이는 차량용반도체는 97~8% 가량이 해외 제품"이라며 "현재 우리 반도체 산업은 메모리나 스마트폰 등 가전·통신 반도체에 집중돼있다. 하지만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업체) 모두 차량용 반도체 기술·제조 기반을 중장기적으로 늘려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자동차 업계 차량 반도체 품귀현상
국내 완성차 업체 "아직까지 문제 없어"
"자율주행·전기차 확대에 안심 못해"
"97~98% 해외 의존..국산화율 높여야"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글로벌 자동차업계가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에 시달리고 있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은 아직까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 자동차 확대 등 기술 고도화에 따른 차량용 반도체 수요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차량용 반도체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 등 중장기 대비책을 마련해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삼성반도체이야기)
2025년 차량용반도체시장 규모 77조원

22일 자동차·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이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자동차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포드는 반도체 부족으로 최근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장 문을 닫은 데 이어 독일 자를루이 공장의 가동을 내달 19일까지 한달 간 중단하기로 했다. 이 밖에 폭스바겐 그룹과 크라이슬러, 지프, 토요타, 닛산 등이 모두 생산을 연기하거나 감산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자동차 업체들이 갑작스레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로 생산에 차질을 빚게 된 건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주요 자동차공장 가동이 중단된 데다 비대면 문화까지 확산하면서 반도체 업체가 차량용 반도체 대신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정보기술(IT)·전자 제품용 반도체 생산을 늘린 것이다. 하지만 완성차 수요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면서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다만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아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미리 수개월치 재고를 보유하고 있어 부품 수급이 급박한 상황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금부터 차량용 반도체 수급 품귀 현상을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단기적인 품귀현상은 해결될 수 있겠지만 전기자동차 확대 등의 영향으로 차량용 반도체 수요 증가 현상이 길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전기 자동차와 자율주행 자동차에 필요한 반도체는 일반 자동차 200~400개의 두 세배 수준이다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차량용 반도체 시장(매출 기준)은 2018년 323억달러에서 2025년 655억달러(약 77조원)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폭스바겐 등 차량용 반도체 내제화 진행

전문가들은 차량용 반도체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국산화율을 높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일본의 규제로 피해를 봤던 소재·부품·장비산업 사태를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폭스바겐과 토요타 등 글로벌 주요 완성차업체들은 전략반도체의 한 종류인 파워모듈을 내제화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력반도체의 내제화를 진행 중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력반도체는 독일의 인피니언과 일본의 미쓰비시전기, 스위스의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이 시장을 이끌고 있다.

안기현 한국 반도체산업협회 상무는 “자동차 기술 고도화로 자율주행 등이 확대되면서 차량용 반도체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단기적 요인에 따른 피해는 없더라도 언젠가는 우리 자동차 산업도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차량용 반도체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국산화율을 높이는 등 중장기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자동차 산업에서 쓰이는 차량용반도체는 97~8% 가량이 해외 제품”이라며 “현재 우리 반도체 산업은 메모리나 스마트폰 등 가전·통신 반도체에 집중돼있다. 하지만 팹리스(반도체 설계업체)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업체) 모두 차량용 반도체 기술·제조 기반을 중장기적으로 늘려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중섭 (dotor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