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의회, 중국 인권탄압 규탄 결의안 채택..투자협정에 제동(종합)

김윤구 입력 2021. 1. 22. 1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럽연합(EU) 의회가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 문제를 거론하며 양측의 투자협정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EU 의회는 21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의 홍콩 시민운동가들에 대한 탄압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와 관련, 홍콩의 시민운동가들에 대한 탄압이 계속되면서 양측의 투자협정에 대한 의구심이 확대됐고, 결국 EU 의회에서 비준이 불확실한 상황이 됐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홍콩 자치·기본권 보호 위해 중단됐어야..비준시 중국 인권 상황 감안"
중국 외교부 "어떤 내정간섭도 중단하라"
벨기에 브뤼셀의 EU(유럽연합) 의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베이징=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김윤구 특파원 = 유럽연합(EU) 의회가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 문제를 거론하며 양측의 투자협정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EU 의회는 21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의 홍콩 시민운동가들에 대한 탄압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EU 의회는 결의안에서 우선 경찰을 동원한 인권탄압에 책임이 있는 중국과 홍콩 관료들을 제재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투자협정 체결 합의에 대해 "홍콩의 자치 및 자유, 기본권을 보호하기 위한 지렛대로 활용하기 위해 중단됐어야 한다"며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이어 "홍콩과 신장(新疆) 위구르, 티베트에서 벌어지고 있는 중대한 인권 침해를 고려하지 않고 서둘러 협정 체결에 합의함으로써 전세계 인권을 보호해야 할 EU에 대한 신뢰를 저해할 위험을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또 "앞으로 투자협정을 자세히 들여다볼 것이며 투자협정 비준시 중국의 인권 상황을 감안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내정과 홍콩에 대한 난폭한 간섭으로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EU 의회는 이중기준을 버리고 인권을 가르치려 들려 하지 말며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라"면서 "중국에 대한 어떤 내정간섭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EU 위원회와 중국은 지난해 12월 30일 상호 시장에 대한 접근 및 투자 확대 차원에서 투자협정 체결에 합의했다.

이와 관련, 홍콩의 시민운동가들에 대한 탄압이 계속되면서 양측의 투자협정에 대한 의구심이 확대됐고, 결국 EU 의회에서 비준이 불확실한 상황이 됐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bumsoo@yna.co.kr

☞ 프로포폴 상습 투약 가수 휘성 첫 재판…"혐의 인정"
☞ 안철수, 강원래 '방역 꼴등' 발언 사과에 "마음 아파"
☞ 전인권, 옆집이 지붕 1m 높이자 기왓장 마구 투척
☞ 이방카, 트럼프 따라 플로리다로…최고급 아파트 임차
☞ 유시민 "검찰에 사과,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 "살고 싶다면 날 따라와라" 74살 터미네이터의 당부
☞ 신지예 성폭행 녹색당 전 당직자 징역 3년 6개월
☞ 경전철서 중학생이 노인 목 조르고 넘어뜨려…'공분'
☞ 집에 간 트럼프, 굴욕 계속…거래 은행서 계좌 폐쇄
☞ '세기의 커플' 알랭 들롱 전 부인 암으로 사망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