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랑은 거래 안해!"..또 은행서 계좌 폐쇄 '굴욕'

방성훈 입력 2021. 1. 22. 15: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플로리다주로 돌아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 지역 은행으로부터 계좌가 닫히는 '굴욕'을 당했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예금을 예치해뒀던 뱅크유나이티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예금과 관련해 더 이상의 거래는 없다"고 계좌를 폐쇄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美의회 난입사태 책임론 후폭풍
플로리다 뱅크유나이티드 "트럼프와 더는 거래 없어"
다른 거래은행 4곳 중 3곳도 등돌려
PGA·뉴욕시도 대회 취소하고 계약 종료 선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로 돌아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이 지역 은행으로부터 계좌가 닫히는 ‘굴욕’을 당했다.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예금을 예치해뒀던 뱅크유나이티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예금과 관련해 더 이상의 거래는 없다”고 계좌를 폐쇄한다고 밝혔다. 은행은 별도의 계좌 폐쇄 이유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

뱅크유나이티드는 플로리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적어도 2015년부터 이 은행에 예금을 보유해 왔다. 그의 재산공개 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2개 계좌에 510만~2520만달러(한화 약 56억~277억원)가 예치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 대통령은 예금액에 대해 정확한 액수가 아닌 자산 범위를 기재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의회 난입사태 이후 책임론에 휩싸이며 기업 등으로부터 비슷한 수모를 연달아 겪고 있다. 앞서 그가 거액의 예금을 넣어둔 은행 4곳 중 3곳도 관계 단절을 선언했으며, 미국프로골프(PGA) 연맹 측은 오는 2022년 트럼프 전 대통령 소유의 골프장에서 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가 사태 이후 장소를 변경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던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트럼프그룹과의 모든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했다. 트럼프그룹은 뉴욕시와 스케이트장, 골프장 등의 계약으로 연간 180억원대의 수입을 거둬 왔다.

방성훈 (ba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