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법원, '아마존 퇴출' 극우 SNS 팔러 웹서비스 복구 신청 기각

조민정 입력 2021. 1. 22. 11: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연방법원이 극우 소셜미디어(SNS) '팔러'가 웹 호스팅 서비스를 복구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시애틀 연방지방법원의 바버라 로스타인 판사는 "아마존이 팔러 서비스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계약을 파기했거나 독점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증거를 팔러가 입증하지 못했다"며 "확실한 결정"이라고 단호함을 내비쳤다.

10일 아마존 자회사인 아마존웹서비스(AWS)는 팔러가 인터넷 서버에 접속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마존이 계약 위반한 증거 입증 못 해"
'美 의회사태 가담' 팔러, 구글·애플서도 퇴출
(사진=AFP)
[이데일리 조민정 인턴기자] 미국 연방법원이 극우 소셜미디어(SNS) ‘팔러’가 웹 호스팅 서비스를 복구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팔러를 강제 퇴출한 아마존의 위법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시애틀 연방지방법원의 바버라 로스타인 판사는 “아마존이 팔러 서비스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계약을 파기했거나 독점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증거를 팔러가 입증하지 못했다”며 “확실한 결정”이라고 단호함을 내비쳤다.

10일 아마존 자회사인 아마존웹서비스(AWS)는 팔러가 인터넷 서버에 접속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미 의회 난입사태와 관련해 팔러가 폭력적 콘텐츠를 관리하라는 주의를 받았음에도 이를 무시하면서 계약사항을 위반했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구글과 애플의 앱스토어에서도 퇴출당했다.

팔러는 ‘큐어넌’(QAnon)과 ‘프라우드 보이스’(proud boys) 등 극우 단체와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SNS다. 사용자는 1200만여 명에 달한다. 팔러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계정이 모두 중단되자 극우 SNS 대안으로 급부상했다.

로스타인 판사는 “미 의회 난입사태는 선동적인 말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빠르고 쉽게 시위를 폭력적인 폭동으로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준 비극적인 사건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팔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조민정 (jungs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