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돈 더 있다' 토론토, 여전히 FA 시장에는 바우어가 있다

홍지수 입력 2021. 1. 22. 10:32 수정 2021. 1. 22. 10: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추가 전력 보강 가능성이 보이고 있다.

토론토는 2020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서 초반에는 관심만 보이는 듯하다가 최근 FA 최대어 중 한 명인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를 6년 1억 5000만 달러의 조건을 제시하고 영입했다.

토론토는 아직 선수를 더 영입할 수 있는 여유가 있다.

토론토는 최근 외야수 마이클 브랜틀리를 영입하려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브랜틀리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남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메이저리그 FA 투수 트레버 바우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추가 전력 보강 가능성이 보이고 있다.

토론토는 2020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서 초반에는 관심만 보이는 듯하다가 최근 FA 최대어 중 한 명인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를 6년 1억 5000만 달러의 조건을 제시하고 영입했다. 이 계약 규모는 구단 역대 최고액이었다. 

추가 영입 움직임이 보인다. 토론토는 아직 선수를 더 영입할 수 있는 여유가 있다. 그리고 FA 시장에는 아직 류현진과 함께 ‘원투 펀치’ 노릇을 해줄 수 있는 트레버 바우어가 있다.

MLB.com은 “토론토는 돈이 더 있다”고 했다. 바우어를 영입하지 못한다면 제임스 팩스턴, 제이크 오도리지 등 옵션이 있다. 지난해 토론토에서 뛰었던 타이후안 워커와 맷 슈메이커도 영입 후보로 올려놓을 수 있다.

토론토는 최근 외야수 마이클 브랜틀리를 영입하려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브랜틀리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남았다. 2년 3200만 달러에 브랜틀리는 휴스턴 구단이 내민 계약서에 사인을 했다. 그만큼 토론토도 쓰려던 ‘실탄’이 남은 것이다.

MLB.com은 브랜틀리의 경우 트레이드 카드 활용법으로 해석하기도 했다. 스프링어를 영입하면서 토론토 외야에는 ‘구멍’이 없기 때문이다.

이어 MLB.com은 “토론토는 선발진 보강을 원하지만, 시즌 동안 트레이드 마감일까지 기회를 엿볼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knightjisu@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