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시 50% 이상 점유 노선 32개..독과점 우려

손의연 입력 2021. 1. 22. 10:28 수정 2021. 1. 22. 10: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통합하면 운항 점유율이 50%이상인 노선이 32개에 달할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143개 국제 노선 중 양사가 통합했을 때 점유율이 50% 이상인 노선은 32개(22.4%)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상혁 의원실,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시 독과점 우려 제기
양사 합친 143개 노선 중 32개가 독과점 우려 있어
"대형 항공사 통합, 다양한 각도에서 검토해야 할 것"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통합하면 운항 점유율이 50%이상인 노선이 32개에 달할 것으로 파악됐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사진=연합뉴스)

22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는 143개 국제 노선 중 양사가 통합했을 때 점유율이 50% 이상인 노선은 32개(22.4%)였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통상 1개 사업자가 50%이상을 점유할 경우 독과점 심화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독과점이 우려되는 노선엔 인천발 LA, 뉴욕, 파리행 등 주요 노선이 다수 포함됐다.

인천발 △LA △뉴욕 △시카고 △바르셀로나 △시드니 △팔라우 △프놈펜행 등 7개 노선은 양사를 합친 점유율이 100%고, 인천발 호놀룰루, 로마, 푸켓, 델리행은 75%를 넘었다.

앞서 국회 입법조사처는 지난해 12월 22일 박 의원실과 공동주최한 토론회에서 공정위가 기업 결합을 심사할 때 국내선, 국제선을 나눠 시장을 획정하지 않고 노선별로 시장획정을 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공정위는 지난해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통합 심사 당시 통합 후 50%이상 독과점이 예상되는 청주~타이페이 노선에 대해 별도의 경쟁제한성 판단을 했다.

박 의원은 “통합 대형항공사 독과점여부는 슬롯점유율 뿐 아니라 노선별 점유율, 황금시간대 점유율 등 다양한 각도에서 검토해야 하는데 관련 부처들이 이와 같은 내용을 충분히 검토하고 대비하는지 의문”이라며 “항공산업을 살리고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책자금 등 지원이 대폭 이뤄지는 만큼 항공산업 전망과 국민편익이 면밀하게 검토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의연 (seyye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