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 카스트로, 전성기 누렸던 휴스턴으로 복귀..2년 계약

하남직 입력 2021. 1. 22. 09: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베테랑 포수 제이슨 카스트로(33)가 5년 만에 미국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로 복귀한다.

AP통신은 22일(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 포수 카스트로가 휴스턴과 2년 700만달러(약 77억1천만원)에 입단 합의했다"며 "피지컬 테스트가 끝나면 계약이 확정된다"고 보도했다.

휴스턴에서 카스트로는 백업 포수로 뛸 전망이다.

휴스턴은 주전 포수 마틴 말도나도(34)의 백업으로 카스트로를 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휴스턴으로 복귀하는 포수 제이슨 카스트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베테랑 포수 제이슨 카스트로(33)가 5년 만에 미국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로 복귀한다.

휴스턴은 카스트로가 프로 생활을 시작하고, 전성기를 누렸던 팀이다.

AP통신은 22일(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 포수 카스트로가 휴스턴과 2년 700만달러(약 77억1천만원)에 입단 합의했다"며 "피지컬 테스트가 끝나면 계약이 확정된다"고 보도했다.

카스트로는 2008년 아마추어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10순위로 휴스턴에 입단했다.

2010년 6월 23일 휴스턴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카스트로는 2013년 올스타에 뽑히는 영예도 누렸다.

카스트로는 2016년까지 휴스턴에서 뛰었고 총 61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2, 62홈런, 212타점을 올렸다.

그는 2017년 미네소타 트윈스로 이적했다. 미네소타에서 박병호(현 키움 히어로즈)와 함께 뛰어 국내 팬들에게도 카스트로의 이름이 익숙해졌다.

하지만 카스트로는 미네소타에서 3시즌을 뛰는 동안 208경기 타율 0.229, 24홈런, 80타점으로 주춤했다.

2020년에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며 27경기 타율 0.188로 부진했다.

휴스턴에서 카스트로는 백업 포수로 뛸 전망이다.

휴스턴은 주전 포수 마틴 말도나도(34)의 백업으로 카스트로를 택했다.

jiks79@yna.co.kr

☞ 전인권, 옆집이 지붕 1m 높이자 기왓장 마구 투척
☞ "살고 싶다면 날 따라와라" 74살 터미네이터의 당부
☞ 바이든은 백악관 입주했는데…해리스 이사는 나중에?
☞ 이방카, 트럼프 따라 플로리다로…최고급 아파트 임차
☞ 집에 간 트럼프, 굴욕 계속…거래 은행서 계좌 폐쇄
☞ 부동산 다운계약서로 760억원 '꿀꺽'...간 큰 은행장
☞ 무게 70t 초대형 어미 고래 죽자 새끼 고래 행동
☞ 강원래 '방역 꼴등' 발언 사과 "정치적으로 해석돼…"
☞ '대통령님 말문 막히시면'…회견 '조작·왜곡 사진' 확산
☞ 어머니 49재에 웃으며 통화한 아버지 흉기로 찔러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