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쓴 교과서 활용 방안 찾자[내 생각은/임대혁]

입력 2021. 1. 22. 03:01 수정 2021. 1. 22. 05: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초등학생 자녀를 3명 둔 학부모다.

세 아이가 모두 새 학년으로 올라가면서 최근에 새 학년 교과서를 집에 가지고 왔다.

아이들의 교과서는 40년 전 교과서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고급스러웠다.

아이들의 지난해 교과서를 살펴보았더니 깨끗하게 낙서도 없이 사용해 새 책처럼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초등학생 자녀를 3명 둔 학부모다. 세 아이가 모두 새 학년으로 올라가면서 최근에 새 학년 교과서를 집에 가지고 왔다. 아이들의 교과서는 40년 전 교과서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고급스러웠다. 종이 질부터 내용까지 모두 기대 이상이었다. ‘대한민국이 풍요롭고 잘사는 나라가 맞긴 맞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오래전 학교에서 새 교과서를 받으면 귀한 보물을 받은 것처럼 책표지를 싸고 찢어지지 않도록 소중하게 간직했던 기억이 났다. 아이들에게 잠깐 그 시절 이야기를 했더니 들은 척 만 척이다. 아이들의 지난해 교과서를 살펴보았더니 깨끗하게 낙서도 없이 사용해 새 책처럼 보였다. 다 쓴 교과서를 재활용 쓰레기처럼 활용하기엔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학교에서 개학하는 3월 이전 일괄 수거하여 처리하고 그 비용을 학생에게 돌려주거나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방법을 궁리했으면 한다. 그냥 버리기에는 자원의 낭비라는 생각이다. 언제부터 우리가 물건을 쉽게 버리며 살았는지 되돌아볼 때다.

임대혁 경기 시흥시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