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즐겨보는 뉴스 채널 1위 KBS·2위 YTN

염혜원 입력 2021. 1. 21. 23: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YTN이 지난해 4분기 한국인이 즐겨보는 뉴스채널 2위로 선정됐습니다.

한국 갤럽이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전국 성인 3천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즐겨보는 뉴스채널 1위는 KBS로 17%, 2위 YTN은 14%를 기록했습니다.

3위는 12%를 기록한 MBC가 4위 JTBC는 10%, 5위 TV조선은 7%로 집계됐고, 응답자의 25%는 즐겨보는 채널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즐겨보는 뉴스 채널 조사에서 10% 안팎을 유지해 왔던 YTN은 지난해 4분기에 역대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또 YTN은 50대에서 18%로 가장 많은 선호를 받았고, 20대부터 40대까지는 14%, 60대 이상에서도 10%를 기록하며 모든 연령대에서 두자릿수 선호도를 기록했습니다.

성향별로 보면 보수층의 17%는 TV조선을 선택했고 진보층의 20%는 MBC를 선택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습니다.

YTN은 보수와 진보, 중도층에서 모두 15%를 기록하며 이념 성향과 무관하게 즐겨보는 뉴스채널로 선정됐습니다.

이번 조사는 한국 갤럽이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3천 2명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를 한 것으로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1.8%포인트 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