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文대통령, '박영선·강경화·박양우'와 굿바이 만찬

유효송 기자 입력 2021. 1. 21. 23:03 수정 2021. 1. 21. 23: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개각으로 퇴임하는 각 부처 장관들과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

21일 문 대통령은 전날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출마를 위해 물러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후임자를 지명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청와대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하는 장관들과 식사를 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독자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개각으로 퇴임하는 각 부처 장관들과 비공개 만찬을 가졌다.

21일 문 대통령은 전날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출마를 위해 물러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후임자를 지명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청와대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문체부 장관 후보자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박 전 장관의 후임으로는 권칠승 민주당 의원이 지명됐다.

이날 저녁식사 자리는 퇴임하는 장관들의 그동안 수고를 위로하고 작별인사를 나누는 차원이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하루 각 잡고 생각이라는 것을 깊이 해보렵니다"라며 "어젯밤 12시까지 중기부 공무원이었고, 오늘부터 모드전환을 위한 성찰에 들어간다"고 적었다.

박 전 장관은 내주로 예상되는 공식 출마 선언을 앞두고 각오를 다지며 선거전략을 구상한다. 박 전 장관은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한 같은 당 우상호 의원과 경선에서 맞붙게 된다.
[관련기사]☞ 8세 딸 찌른 엄마…14세 오빠가 온몸으로 막았다'53세 치과의사' 이수진 "27살연하 전남친 청혼 거절"'서프라이즈' 그 남자, 셀트리온 투자 수익률 1200% 대박친구 딸 샤워 중인데 옷 벗고 들어가 "나도 나를 어쩔 수 없어""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김사랑, 밀착 골프복 '직찍'
유효송 기자 valid.s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