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명암] 선두 싸움 미궁으로 빠트린 위성우 감독 "오승인, 자기 역할 잘 해줬다"

배현호 입력 2021. 1. 21. 22: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승인에 대한 위성우 감독의 칭찬은 끊일 줄 몰랐다.

경기 후 만난 위성우 감독은 "선수들이 부담 갖지 않고 열심히 해줬다. 우리가 선수단 구성에서 뒤처졌는데 잘 싸워줬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위 감독은 "오승인이 자기 역할을 잘 해줬다. 중거리슛 능력도 있는 선수다. 하지만 슛 찬스에서 본인이 부담스러워하더라. 이 과정을 거쳐야만 자기 폼을 찾을 수 있다. 승패를 떠나 오승인이 새로운 자원으로 떠올라서 좋았다"며 오승인을 칭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점프볼=청주/배현호 인터넷기자] 오승인에 대한 위성우 감독의 칭찬은 끊일 줄 몰랐다.

아산 우리은행은 21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청주 KB스타즈를 79-76으로 눌렀다. 이날 승리로 2위 우리은행(15승 7패)은 1위 KB스타즈(17승 4패)를 0.5경기 차로 추격했다.

우리은행은 전반전 상대 세 명에게 두 자리 득점을 내주며 33-39로 흔들렸다. 전열을 가다듬은 우리은행은 3쿼터 세 차례 동점을 만들며 역전 가능성을 엿봤다. 결국 4쿼터 박혜진이 69-69 동점 상황에서 5점을 보태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경기 후 만난 위성우 감독은 “선수들이 부담 갖지 않고 열심히 해줬다. 우리가 선수단 구성에서 뒤처졌는데 잘 싸워줬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위 감독은 이날 오승인의 활약에 큰 박수를 보냈다. 위 감독은 “오승인이 자기 역할을 잘 해줬다. 중거리슛 능력도 있는 선수다. 하지만 슛 찬스에서 본인이 부담스러워하더라. 이 과정을 거쳐야만 자기 폼을 찾을 수 있다. 승패를 떠나 오승인이 새로운 자원으로 떠올라서 좋았다”며 오승인을 칭찬했다.

그렇다면 앞으로 오승인의 출장 시간이 보장될 가능성이 있을까. 위 감독은 “사실 불안하긴 하다. 훈련을 쭉 해왔으면 좋았겠지만, 1년간 재활에 매진했다. 지금도 훈련을 많이 소화하진 못한다”며 확답을 주지 않았다.

하지만 위 감독은 “오승인을 5분 정도 투입할 생각이었는데, 생각보다 잘 뛰어줬다. 주전 선수들이 4파울에 걸린 상황에서 오승인이 자기 역할을 잘 해줬다”며 성장 가능성을 점쳤다.

이날 우리은행은 경기 초반부터 수차례 교체를 통해 출전 시간이 고루 분포되었다. 이에 대해 위 감독은 “사실 승리에 대한 마음을 비우고 로테이션을 돌렸다. 하지만 혜진이가 빠졌을 때도 흐름이 좋았다. 젊은 선수들끼리 잘 싸워줘서 점수가 벌어지지 않았다. 그 결과 후반전에 승부수를 던질 수 있었고, 혜진이가 결정지어줬다”라며 벤치에서 바라본 경기 흐름을 풀어냈다.

마지막으로 위 감독은 “남은 경기가 많지만 가용 인원은 많지 않다.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잘 버텨줬으면 한다. 최근 욕심을 내다보니 선수들의 부상이 이어지고 있다. 나부터 욕심을 줄일 생각”이라며 인터뷰실을 떠났다.

#사진_WKBL 제공

점프볼 / 배현호 기자 hhbae95@korea.ac.kr 

Copyright© 점프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