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찾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 "가덕신공항은 부울경 미래.. 특별법 2월 통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1. 1. 21. 19: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1일 오후 부산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인 대항 일대를 방문해 "신공항 건립은 부산의 미래이자 부울경의 미래다. 오는 2월 임시 국회 회기 안에 특별법을 통과시키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심의와 관련 절차를 서두르겠다"고 특별법 제정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영춘 예비후보는 "부울경 메가시티의 핵심 인프라가 가덕신공항"이라며 "특별법이 제정되더라도 앞으로 빠르게 추진시키려면 여당 시장이 부산시장에 당선되어야 한다. 정부와 민주당, 부산시가 원팀으로 세게 밀어붙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역산업 일으킬 경제공항으로
조기착공·완공에 최선 다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1일 오후 부산 강서구 가덕도대항전망대를 방문,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의 설명을 들으며 가덕신공항 건설추진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1일 오후 부산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인 대항 일대를 방문해 "신공항 건립은 부산의 미래이자 부울경의 미래다. 오는 2월 임시 국회 회기 안에 특별법을 통과시키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심의와 관련 절차를 서두르겠다"고 특별법 제정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연구원과 민주당 부산시당이 주최하는 정책 엑스포를 참석하기 위해 부산을 방문했으며, 토론회 개최 전 미리 시간을 내 가덕도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세 가지 이유를 들어 가덕신공항 건립의 타당성을 설명했다. 특히 동남권신공항을 경제공항으로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공항이) 부산의 미래라고 얘기하는 첫 번째 이유는 전후방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공항만큼 효과적인 것이 없다"며 "부울경 지역은 첨단소재부품산업으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에 바이오산업이 몰려드는 이유도 공항이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 부울경의 첨단부품을 항공 물류로 이송하려면 인천까지 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비용이 많이 들어 성공하기 어렵다. 첨단소재는 항공물류가 절대적이다. 그래서 신공항은 부울경의 소재부품산업을 키우는 데 핵심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의 역점산업인 관광마이스산업을 키우기 위해서도 신공항이 필수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관광산업과 마이스산업을 키우는 데 있어서도 빠르게 접근이 가능한 신공항이 있어야 한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서도 신공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도를 가리키며) 이 지도를 보면 확연하다. 녹산공단에 이어 진해 웅동, 창원까지 대중교통이 연결된다면 부울경 메가시티 완성에 한 걸음 다가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별법 또한 2월 임시국회 회기 안 통과를 비롯해 청문회 등 관련 절차를 서두르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은 있는 힘을 다해서 가덕도 신공항 조기 착공과 완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부산시장 보궐선거 민주당 소속 예비후보들이 한자리에 모이기도 했다. 이미 출마를 선언한 김영춘, 박인영 예비후보를 비롯해 곧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도 동행했다. 향후 보궐선거 경선에 대비해 가덕신공항 이슈를 선점하고 당 지도부와 관련 인사에게 존재감을 알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또한 가덕신공항 특별법 제정이 필수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이번 임시국회에서의 통과를 낙관하는 분위기다. 박인영 예비후보는 "국민의힘에서도 가덕신공항 건설을 당론으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춘 예비후보는 "부울경 메가시티의 핵심 인프라가 가덕신공항"이라며 "특별법이 제정되더라도 앞으로 빠르게 추진시키려면 여당 시장이 부산시장에 당선되어야 한다. 정부와 민주당, 부산시가 원팀으로 세게 밀어붙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가덕신공항은 경제공항이다. 24시간 운항 가능한 공항, 중장기 노선이 이착륙하는 공항을 통해 항공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