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입국한 주한미군 장병·군무원 등 7명 코로나 확진

배상은 기자 입력 2021. 1. 21. 18: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한미군 기지에서 21일 7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

최근 2주 사이 한국에 입국한 인원들로 특히 이 가운데 2명은 입국 직후에는 음성이었으나 격리 해제 직전 받은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7명 중 장병은 2명으로 각각 오산 공군 기지와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

그러나 2명은 1차 검사에선 음성이었다가 2주 격리 해제를 앞두고 최종 확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장병 1명 외 전원 민항기 타고 인천공항 도착
2명은 최초 검사서 음성→ 격리 해제 전 최종 양성
29일 평택 캠프험프리스 내 브라이언.D 올굿 육군병원에서 미군 장병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 길게 줄을 늘어서 있다. (주한미군사령부 제공) 2020.12.29/뉴스1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주한미군 기지에서 21일 7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

최근 2주 사이 한국에 입국한 인원들로 특히 이 가운데 2명은 입국 직후에는 음성이었으나 격리 해제 직전 받은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7명 중 장병은 2명으로 각각 오산 공군 기지와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

나머지 5명은 각각 민간인 신분인 군무원 2명과 그 가족들이다. 이들은 모두 민항기를 타고 지난 6일~19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 중 5명은 입국 직후 받은 진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그러나 2명은 1차 검사에선 음성이었다가 2주 격리 해제를 앞두고 최종 확진됐다.

주한미군은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해외에서 입국한 장병·가족 등을 기지 내 격리시설에 14일간 머물게 하고 있다. 진단 검사는 입국 직후, 격리 해제 직전 두 차례 실시한다.

추가 확진자 7명은 현재 모두 평택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공군기지 내 격리시설로 이송됐으며 모든 방역조치가 완료했다고 주한미군은 밝혔다.

이로써 이날 기준 주한미군 전체 누적 확진자는 643명으로 늘었다.

baebae@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