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美 파리협약 복귀 환영..그린뉴딜 협력확대 기대"

최경민 기자 2021. 1. 21. 18: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외교부는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파리기후협약 재가입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취임 직후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및 세계보건기구(WHO) 복귀를 결정했다.

미국의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효력은 유엔 기탁처의 미측 재가입 통보 수령일(20일)로부터 30일 이후 발생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1.05. kmx1105@newsis.com

외교부는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파리기후협약 재가입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서면 논평을 통해 "미국 정부와 파리협정 이행 및 그린뉴딜 등 기후환경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취임 직후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및 세계보건기구(WHO) 복귀를 결정했다. 모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했던 것들이다.

파리기후협약은 탄소배출 감축을 골자로 한다. 미국의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효력은 유엔 기탁처의 미측 재가입 통보 수령일(20일)로부터 30일 이후 발생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8세 딸 찌른 엄마…14세 오빠가 온몸으로 막았다함소원 제작비로 플렉스?…소고기 사고 비판받는 이유에이미 5년전 옷 입고 입국…손엔 1600만원대 가방친구 딸 샤워 중인데 옷 벗고 들어가 "나도 나를 어쩔 수 없어""엄마 49재날 다른 여자와..." 아버지 찌른 딸
최경민 기자 brow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