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토론토, 올해 플로리다 더니든 홈구장되나

김주희 입력 2021. 1. 21. 17: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올해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에서 홈 경기를 치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탬파베이 타임스는 21일(한국시간) "토론토가 스프링캠프지인 더니든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결국 토론토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의 홈구장인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한 시즌을 소화했다.

작년 홈구장으로 썼던 버펄로 샬렌필드도 올해는 마이너리그 경기 개최로 토론토가 사용하기 쉽지 않다는 이유도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는 트리플A 구장 홈으로 사용
[더니든=AP/뉴시스]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 TD볼파크. 2020.02.16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올해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에서 홈 경기를 치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탬파베이 타임스는 21일(한국시간) "토론토가 스프링캠프지인 더니든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토론토는 더니든의 TD볼파크에서 스프링캠프를 소화하는데, 정규시즌도 이곳에서 진행하 수 있다는 얘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다.

토론토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연고를 두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는 홈 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2주 자가격리 면제 요청을 거절했기 때문이다.

결국 토론토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의 홈구장인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한 시즌을 소화했다.

올해도 토론토 입성은 쉽지 않은 분위기다. 국가간 방역지침에 따른 입국제한으로 올해도 토론토 이동이 자유롭지 않다.

토론토는 올 시즌에도 대체 홈 구장을 찾아야할 판이다.

탬파베이 타임스는 "토론토 구단은 더니든 관계자들과 사전 회의를 가졌다. 더니든도 도움을 주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유력한 후보지로 떠오른 더니든의 장점에 대해 매체는"토론토는 더니든에 모든 장비를 가지고 있고, 그것을 두 번 옮길 필요가 없다. 또한 전체 선수단은 2월 스프링캠프를 위해 더니든에 모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홈구장으로 썼던 버펄로 샬렌필드도 올해는 마이너리그 경기 개최로 토론토가 사용하기 쉽지 않다는 이유도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