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익수감 찾는 미네소타, 추신수도 잠재적 후보"(美매체)

안경달 기자 2021. 1. 21. 14: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 추신수의 차기 행선지 중 하나로 미네소타 트윈스가 언급된다.

미국 매체 '폭스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미네소타의 잠재적 좌익수 후보군을 예상하며 추신수도 함께 거론했다.

폭스스포츠는 미네소타가 외부에서 좌익수를 찾을 경우 추신수 외에도 마르셀 오주나, 라이언 브론, 애덤 듀발 등이 잠재적 후보라고 분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FA 외야수 추신수의 차기 행선지 중 하나로 미네소타 트윈스가 물망에 올랐다. /사진=로이터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 추신수의 차기 행선지 중 하나로 미네소타 트윈스가 언급된다.

미국 매체 '폭스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미네소타의 잠재적 좌익수 후보군을 예상하며 추신수도 함께 거론했다.

이날 보도에서 폭스스포츠는 "미네소타가 다른 곳에 돈을 쓰지 않는다면 보다 저렴하게 추신수를 데려올 수 있다"며 "추신수는 지난해 부상 등으로 33경기 출전에 그쳤다"고 전했다.

이어 "추신수는 2년 전 21홈런 62타점 0.264의 타율로 올스타까지 선정됐다"며 아직 활용 가치가 남아있음을 주장했다.

지난 2005년 시애틀 매리너스를 통해 빅리그에 데뷔한 추신수는 2014시즌을 앞두고 7년 총액 1억3000만달러(약 1430억원)에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했다.

추신수와 텍사스의 계약은 2020시즌을 끝으로 종료됐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잔류 의지를 불태우며 타 구단을 알아보고 있지만 아직 새로운 팀을 구하지는 못했다.

폭스스포츠는 미네소타가 외부에서 좌익수를 찾을 경우 추신수 외에도 마르셀 오주나, 라이언 브론, 애덤 듀발 등이 잠재적 후보라고 분석했다.

[머니S 주요뉴스]
"와~ 엉덩이 좀 봐"…스튜어디스, 수영복 뒤태
"김태희 저리가"… 서울대 여신, 침대에서 '헉'
얼굴보다 더 큰 가슴?… 유화, 속옷 셀카 '와우'
흠뻑 젖은 女 모델, 비키니 끊길 듯한 풍만함
"부끄러워요"… 박민정, 상의 벗으니 볼륨감 '헉!'
美저명기자 "스프링어 합류한 토론토, 강력한 라인업"
비달, 유벤투스 앰블럼 키스 해명… "키엘리니 향한 것"
'먹튀 오명' 셰브첸코의 화려한 귀환?… 램파드 대체자
양현종 'MLB 드림' 이번달 결판… "30일까지 기다릴 것"
'에릭센 말고 바렐라'… 인터밀란 MF 노리는 토트넘

안경달 기자 gunners9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