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합' 외친 바이든..취임후 트럼프 지우기 나섰다

류정훈 기자 입력 2021. 1. 21. 11:36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조 바이든 제 46대 미국 대통령이 오늘(21일) 공식 취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분열된 미국을 재건하기 위해 단합이 절실하다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류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 취임선서와 함께 제46대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공식 임기가 시작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연설에서 분열된 미국을 치유하기 위해 단합이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우리의 민주주의와 진실은 격렬해진 바이러스와 증가한 불평등, 인종차별과 위기에 처한 기후로부터 공격받고 있습니다. 위기의 순간마다 우리는 함께 모여 앞으로 나갔습니다. 우리도 할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분가량 이어진 취임 연설에서 코로나 시대를 극복하고, 균열된 의회를 봉합하는 동시에 소외받아온 저소득층을 돌보는 데 국정의 무게를 두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 첫 공식업무로 파리 기후변화협약 재가입 등 트럼프 정부 시절의 정책을 지우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짧은 작별인사를 뒤로하고 백악관을 떠났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전 미국 대통령 : 우리가 해왔던 일들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당신들이 없었다면 할 수 없었을 거예요. 그럼 안녕히 계세요. 우리는 어떤 모습으로든 돌아올 겁니다.]

트럼프는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불참해 후임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은 최초의 전직 대통령이 됐습니다.

SBS Biz 류정훈입니다.

돈 세는 남자의 기업분석 '카운트머니' [네이버TV]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TV]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