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유노우] 귤껍질, 일반 쓰레기 아닌 '음쓰'인 이유

이혜진 입력 2021. 1. 21. 07:35 수정 2021. 2. 1. 08: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 나면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 가끔은 어떻게 버려야 할지 고민이 될 때가 있다.

알고 버리자 하나, 껍질 음식물 쓰레기는 동물의 사료, 퇴비, 바이오 가스로 재탄생된다.

따라서 사과, 바나나, 복숭아 껍질과 같이 부드러운 과일 껍질은 음식물 쓰레기로 배출하는 것이 맞다.

고기 손질 과정에서 나오는 비계와 내장은 부드럽기 때문에 음식물 쓰레기로 생각하기 쉽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료로 활용.. '동물이 먹을 수 있을까?'

[파이낸셜뉴스] "귤껍질은 음쓰(음식물 쓰레기)인가요, 일쓰(일반 쓰레기)인가요?"

맛있는 음식을 먹고 나면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 가끔은 어떻게 버려야 할지 고민이 될 때가 있다.

'귤껍질은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라는 물음은 온라인 커뮤니티의 단골 질문이기도 하다.

알쏭달쏭 헷갈리는 음식물 쓰레기의 올바른 배출 방법을 알아보자.

알고 버리자 하나, 껍질

음식물 쓰레기는 동물의 사료, 퇴비, 바이오 가스로 재탄생된다.

그중에서도 사료로 가장 많이 활용되기 때문에 동물이 먹을 수 있을지를 먼저 생각해 봐야 한다.

따라서 사과, 바나나, 복숭아 껍질과 같이 부드러운 과일 껍질은 음식물 쓰레기로 배출하는 것이 맞다.

수박이나 멜론 껍질처럼 딱딱하더라도 분쇄와 발효가 가능하다면 음식물 쓰레기다.

양파, 마늘, 옥수수 등의 껍질은 부드럽지만 섬유질이 많아 분쇄가 어렵고 동물 사료로도 적절하지 않아 일반 쓰레기다.

조개류나 갑각류의 껍데기와 밤·호두 등의 견과류 껍질도 일반 쓰레기로 배출해야 한다.


알고 버리자 둘, 과일 씨앗과 채소 뿌리

자두, 복숭아, 감과 같은 과일의 씨앗은 딱딱하기 때문에 일반 쓰레기로 버려야 한다.

씨앗을 잘게 부수어 버린다면 음식물 쓰레기로도 배출이 가능하다.

파·미나리 등 채소의 뿌리와 대는 딱딱할 뿐만 아니라 동물의 소화능력을 떨어뜨리는 성분이 들어있어 일반 쓰레기다.

알고 버리자 셋, 동물의 뼈와 내장

소뼈나 닭 뼈 등 고기를 먹고 난 뒤 나오는 뼈는 당연히 일반 쓰레기다.

동물의 뼈나 생선의 가시 등은 딱딱할 뿐만 아니라 잘못 분쇄되면 동물에게 해를 입힐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고기 손질 과정에서 나오는 비계와 내장은 부드럽기 때문에 음식물 쓰레기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포화지방산이 많이 함유돼 있어 사료나 비료의 재료로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 쓰레기로 버려야 한다.

#음식물쓰레기 #두유노우 #일반쓰레기 #음쓰 #일쓰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 임예리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