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쯔양 "뉴스에도 뒷광고 보도"..테이 "한 달에 식비가 천만원이야?" 깜짝 [종합]

김수형 입력 2021. 1. 20. 23: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라디오스타'에서 쯔양이 출연해 뉴스에도 나왔던 먹방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에 테이는 "10만원이면 천만원 먹는 거 아니냐"고 깜짝, MC들은 "쯔양이 한 달에 6백만원 정도 먹지 않나, 한 달 반 정도면 마일리지 10만원 금방 모으겠다"며 놀라워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쯔양이 출연해 뉴스에도 나왔던 먹방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 쯔양이 출연했다.

이어 공중파에는 처음 출연한다는 먹방계 유튜버 쯔양이 출연했다. MC들은 6억 먹방신화를 찍은 그녀에게 "먹방계 원톱"이라 했다. 은퇴 후 다시 복귀했다는 쯔양은 "현재 3백만 구독자"라면서 "먹으면서 일하고 돈도버는 신의 직장이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왜 이름이 쯔양인지 묻자 그녀는 "중국사람 오해받아, 외모도 그렇다지만 별 생각없이 지은 이름"이라면서 "본명이 '정원'이다보니까 초성을 딴 것"이라 설명했다. 

독보적으로 원톱인 이유에 대해 묻자 쯔양은 "햄버거와 라면 20개는 기본, 곱창은 16미터, 고기는 3키로쯤 먹는다"면서 "초밥은 240개, 방어회 10키로가 한 끼 식사한다, 몸무게는 48~ 50kg"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언제부터 대식가인지 알게됐는지 묻자 쯔양은 "중학생 때 할머니댁에서 반년 살아, 손이 큰 할머니가 해준 음식을 먹다보니까 내가 남들과 많이 먹는구나 느꼈다"며 어릴 때부터 떡잎 먹방을 보였던 과거를 전했다. 

은퇴 후 3개월만에 복귀했다는 쯔양은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쯔양은 "광고들을 홍보했던 너튜버들이 논란, 처음 햇병아리 시절 광고에 대해 잘 몰랐다"면서 "방송하면서 광고받았다 말은 했지만 유료광고 표기를 누락했던 것, 숨기거나 하지 않고 솔직하게 실수를 인지하고 말했지만 뒷광고 논란이 됐다"며 안타까웠던 상황을 전했다. 

쯔양은 "내가 사기꾼처럼 8시 뉴에서도 나와, 보도후 악플 세례도 받았다, '꼴보고 싫어' 그만두라는 말에 그만뒀다가, 해명하니 돌아오라고 해, 돌아오니까 또 다시 나가라고 한다"며 고충을 전했다.  

쯔양은 "수많은 욕들이 가장 힘들었다, 여태까지 쌓아온 모든 것이 모두 무너진 느낌"이라면서 "구독자들을 기다리게 하는게 미안하고 잊혀지고 싶지 않았는데 너무 생각없이 빨리온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에 쯔양의 팬이라는 여예스더는 "선한 이미지로 유명하다,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매달 보육원에 3백만원 넘게 기부해, 국립 암센터, 수재민들에게도 곳곳에 기부하고 있더라"고 대신 전했고 쓰양은 부끄러워 했다.  

무엇보다 테이가 배달로 마일리지 점수를 쌓는다고 하자, 쯔양은 "10만원 금방 만든다"고 했다. 이에 테이는 "10만원이면 천만원 먹는 거 아니냐"고 깜짝, MC들은 "쯔양이 한 달에 6백만원 정도 먹지 않나, 한 달 반 정도면 마일리지 10만원 금방 모으겠다"며 놀라워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