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식 불참 트럼프, 美핵가방 인수인계 어떻게 될까

강경주 입력 2021. 1. 20. 22: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20일(현지시간) 취임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의 이른바 '핵가방'(nuclear football) 인수인계 작업이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에 불참하기로 해 이 같은 방식의 핵가방 전달이 불가능해졌다.

하나는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 플로리다까지 갈 핵 가방이고 다른 하나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는 취임식장에 배치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CNN "핵 통제권 원활한 이양 위한 장치 갖춰져"
미국 대통령을 항상 따라다니는 핵가방(오른쪽) [사진=EPA 연합뉴스]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20일(현지시간) 취임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의 이른바 '핵가방'(nuclear football) 인수인계 작업이 어떤 식으로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핵가방'은 미 대통령이 핵공격 개시 명령에 쓰는 장비가 들어 있는 가죽가방을 말한다. 그동안 신임 미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하면 취임식 현장에서 전임 대통령을 수행하던 군 당국자가 새 대통령을 수행하는 군 당국자에게 '핵가방'을 전달하는 것으로 인수인계 절차가 마무리됐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에 불참하기로 해 이 같은 방식의 핵가방 전달이 불가능해졌다.

핵 가방에는 핵무기를 바로 발사할 수 있는 버튼이나 코드는 없고, 단지 대통령이 공격을 지시하는데 필요한 장비를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 방송은 전날 군 고위 당국자 등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핵무기 사용이 대통령의 고유권한이긴 하지만 혼자선 이를 행사할 수 없다"며 "핵 통제권의 원활한 이양을 위한 안전장치가 갖춰져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핵 가방이 여러 개 있고 신구 대통령의 임기 개시·종료 시점인 낮 12시를 기해 핵 코드가 자동으로 바뀐다.

구체적으로 20일 취임 당일에는 2개의 핵 가방이 움직인다. 하나는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 플로리다까지 갈 핵 가방이고 다른 하나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는 취임식장에 배치된다.

임기 종료·개시 시점을 기준으로 플로리다까지 핵 가방을 들고 따라간 군사 참모는 이를 다시 워싱턴으로 가져온다. 또 바이든 당선인의 핵 가방을 담당할 새로운 참모는 취임식장에 머물다 이 가방을 전달받는다.

거의 동시간대에 두 개의 핵 가방이 존재하지만 핵 사용 권한을 통제하는 장치가 작동해 인계에 별 문제가 없다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대통령이 핵무기 사용을 명령하려면 플라스틱 카드인 일명 '비스킷'이 필요하고, 대통령은 항상 이를 휴대해야 한다. 여기에는 명령자가 대통령임을 식별할 수 있도록 글자와 숫자를 조합한 코드가 있는데 이 코드가 낮 12시를 기해 바뀐다.

트럼프 대통령이 가진 비스킷의 코드가 비활성화하면서 사용할 수 없게 되고 대신 바이든 당선인의 비스킷 코드가 활성화한다는 뜻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식 전 핵 공격 개시 절차에 관한 브리핑을 받는데 이때 미리 비스킷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의 비스킷은 낮 12시부터 활성화한다.

미 핵과학자회보의 스티븐 슈워츠 비상임연구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엔 같은 종류의 핵가방이 3~4개 정도 있다. 각각 대통령과 부통령, 그리고 대통령 취임식이나 의회 국정연설 같은 행사 때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로 정해진 인물에게 지급된다"며 여분의 핵가방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