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공범 이원호 일병, 징역 12년 선고

박병수 2021. 1. 20. 19: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은 20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이원호(20) 일병에 징역 12년, 신상정보공개명령 7년을 선고했다.

이 일병은 자신이 운영하는 텔레그램 방 2곳의 관리 권한을 조주빈에게 넘겨, 조주빈이 음란물을 게시할 수 있도록 했으며, 텔레그램을 통해 조주빈의 유료 박사방 가입을 권유하고 음란물을 배포·판매한 혐의 등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텔레그램에 퍼지는 성착취]육군 수도방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은 20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공범인 이원호(20) 일병에 징역 12년, 신상정보공개명령 7년을 선고했다.

이 일병은 2019년 10~12월 ‘이기야’라는 가명으로 미성년자 등에 대한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으로 배포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이 일병은 자신이 운영하는 텔레그램 방 2곳의 관리 권한을 조주빈에게 넘겨, 조주빈이 음란물을 게시할 수 있도록 했으며, 텔레그램을 통해 조주빈의 유료 박사방 가입을 권유하고 음란물을 배포·판매한 혐의 등을 받았다.

이 일병은 지난해 4월 육군에 체포된 뒤 군사법원의 재판에서 혐의 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조주빈은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40년을 선고받고 항소심을 앞두고 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Copyright © 한겨레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