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초읽기'..첫 메시지는 '단합'

류정훈 기자 입력 2021. 1. 20. 18:46 수정 2021. 1. 20. 19:55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공식 취임식이 약 7시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사에서 분열과 갈등을 뒤로 한 미국의 단합을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류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취임식을 하루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워싱턴DC에 도착한 후 가장 먼저 코로나19 희생자들을 추모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 치유하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합니다. 기억하는 건 때론 힘들지만 그것이 우리가 치유하는 방식이며, 국가가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가 잃은 모든 사람을 기억하십시오.]

대통령 영빈관인 블레어하우스에서 아침을 맞는 바이든 당선인은 세인트매슈 성당에서 미사에 참석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합니다.

이어서 의회 의사당에서 열리는 취임식으로 향하는데, 행사가 열리는 내셔널몰에는 수만 명의 인파 대신 성조기 19만여 개가 새로운 대통령을 맞이합니다.

바이든 당선인의 임기는 취임 선서 직후 현지시간 낮 12시부터 시작됩니다.

임기 시작을 알리는 예포 21발이 발사된 후 바이든 당선인은 분열과 증오로 얼룩진 미국 사회에 단합을 호소하는 연설에 나섭니다.

오후에는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등과 함께 국립묘지에 헌화하고 백악관으로 이동합니다.

관례였던 백악관 앞 시민 환영 행사는 코로나19와 테러 가능성으로 열리지 않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첫날, 이민 개혁법안 발표 등 곧바로 업무에 돌입하면서 본격적인 '트럼프 지우기'에 나섭니다.

이후 대통령 취임을 축하하는 축하공연에 참석한 뒤,  숨 가쁜 첫날 일정을 마무리하게 됩니다.

SBS Biz 류정훈입니다.

돈 세는 남자의 기업분석 '카운트머니' [네이버TV]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TV]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