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캠프 찾은 KIA 홍원빈 "김연아처럼 모범적인 선수가 되고 싶어요"

류재민 입력 2021. 1. 20. 18:06 수정 2021. 1. 20. 18: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홍원빈(21)은 2019 신인드래프트 2차 지명에서 KIA 타이거즈에 1라운드로 뽑힌 선수다.

홍원빈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지난 11일부터 제주 서귀포 강창학야구장에서 진행하는 저연차·저연봉 트레이닝 캠프의 취지에 딱 맞는 선수다.

캠프를 이끄는 코치들 사이에서 홍원빈은 가장 부지런한 선수로 평가받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KIA 타이거즈 홍원빈이 20일 제주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열린 저연차·저연봉 트레이닝 캠프에서 훈련 도중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홍원빈(21)은 2019 신인드래프트 2차 지명에서 KIA 타이거즈에 1라운드로 뽑힌 선수다. 키 194㎝의 우완 정통파로 큰 키에서 꽂는 시속 150㎞ 이상의 강속구가 장점이다.

기대를 많이 모았지만 아직 1군 등판은 없다. 1년차 때는 팀에서 프로 선수로 만들어 주는 차원에서 관리를 받았고 2019년 8월 말에야 퓨처스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2년차 때는 시즌 개막 전 갈비뼈 연골을 다치는 바람에 5개월가량 치료에 전념해야 했다. 퓨처스 통산 성적은 5경기 16과3분의1이닝 13실점.

홍원빈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지난 11일부터 제주 서귀포 강창학야구장에서 진행하는 저연차·저연봉 트레이닝 캠프의 취지에 딱 맞는 선수다. 올해로 불과 3년차이고 최저 연봉을 받는다. 유일한 2000년생으로 캠프에서 막내다.

2년 연속 참가했다는 그는 “작년에 배요한 트레이너 코치님이 추천해 주셔서 왔는데 새로운 것도 많이 배웠고 시설도 만족해 또 왔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부상을 겪었던 홍원빈은 “부상당하면서 남들보다 뒤처지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게 다른 사람보다 먼저 나와 운동하는 것밖에 없다고 생각해 운동을 열심히 한다”고 말했다. 캠프를 이끄는 코치들 사이에서 홍원빈은 가장 부지런한 선수로 평가받는다. 홍원빈으로서는 캠프에 참가해 부상방지 노하우를 배우는 것만으로도 소중한 기회다.

선수로서 꽃필 날을 꿈꾸는 홍원빈은 자신을 성장시키는 인물로 3명을 꼽았다. 기본기와 멘탈을 많이 가르쳐 줬다는 류택현 KIA 코치, 동기 중 신인왕을 차지한 정우영(LG 트윈스) 그리고 피겨여왕 김연아다.

뜬금없이 왜 김연아인지 묻자 홍원빈은 “김연아의 책 ‘7분 드라마’를 보고 동기부여가 됐다. 운동으로 한 분야에서 정상에 서고 사람들에게 모범이 되는 게 존경스러웠다”면서 “사고 안 치고 야구 외적으로도 존경받는 모범적인 선수가 되는 게 꿈”이라고 답했다.

홍원빈은 올해 부상 없이 1군 무대에 서는 게 목표다. 중학교 동창 정우영에게 자극을 많이 받는단다. 홍원빈은 “캠프에서 배운 걸 잘 살려서 1군에서 안 아프고 많이 뛰는 선수가 되고 싶다”면서 “기왕이면 선발을 하고 싶다”고 당차게 말했다.

글 사진 서귀포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