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재계약 지지부진' 잉스 관심 재점화..호이비에르와 재회?

오종헌 기자 입력 2021. 1. 20. 16: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트넘 훗스퍼가 대니 잉스(28) 영입에 나설 전망이다.

'유로스포르트'는 20일 "토트넘이 사우샘프턴과 재계약 소식이 늦어지고 있는 잉스에게 다시 한번 관심을 드러냈다. 잉스가 선수 생활 미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먼저 탐색한 뒤 올여름 영입에 나설 것이다. 토트넘은 그를 매우 이상적인 공격 옵션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만약 잉스가 이적한다면 지난 여름 사우샘프턴을 떠나 토트넘에 합류한 호이비에르와 같은 전철을 밟게 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대니 잉스(28) 영입에 나설 전망이다.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에 이어 다시 한번 사우샘프턴 선수를 노리고 있다.

잉스는 번리, 리버풀을 거쳐 1년 임대 후 이적 방식으로 사우샘프턴에 입단했다. 2018-19시즌부터 사우샘프턴에서 활약한 잉스는 현재 팀의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첫 시즌에는 뚜렷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지만 지난 시즌에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경기에서 22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역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잉스는 현재 EPL 13경기에 출전해 7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잉스의 활약에 힘입어 사우샘프턴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을 목표로 하고 있다. 리그 9위인 사우샘프턴은 5위 토트넘 훗스퍼와 승점 4점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토트넘이 잉스에게 관심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지난 여름에도 잉스 영입을 추진했지만 당시에는 선수 본인이 이적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파악되면서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로 선회했다. 하지만 비니시우스가 올 시즌이 끝나면 임대 계약이 만료되기 때문에 새로운 공격수가 필요하다.

잉스는 사우샘프턴과 2022년 여름 계약이 만료된다. 당초 새해가 밝기 전에 재계약을 맺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현재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에 잉스가 아예 재계약을 맺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이적을 모색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유로스포르트'는 20일 "토트넘이 사우샘프턴과 재계약 소식이 늦어지고 있는 잉스에게 다시 한번 관심을 드러냈다. 잉스가 선수 생활 미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먼저 탐색한 뒤 올여름 영입에 나설 것이다. 토트넘은 그를 매우 이상적인 공격 옵션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만약 잉스가 이적한다면 지난 여름 사우샘프턴을 떠나 토트넘에 합류한 호이비에르와 같은 전철을 밟게 된다. 호이비에르는 2016년부터 약 5년 동안 사우샘프턴에서 주축 미드필더로 활약한 뒤 최근 토트넘 유니폼을 입었다. 입단 직후 곧바로 조세 무리뉴 감독의 핵심으로 발돋움했다.

Copyright©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