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설 성수품 공급확대와 소비진작 나선다.

입력 2021. 1. 20. 14:3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성수품 공급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 청탁금지법 일시 완화(10→20만원)와 연계한 설 선물보내기 캠페인 전개, 전국적인 소비촉진 행사 등 민생 및 농가소득 안정을 지원하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1. 성수품 수급 동향 및 전망

 주요 성수품* 수급은 평년보다 가격이 다소 높은 상황에서 공급은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 (농산물) 배추, 무, 사과, 배, (축산물)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임산물) 밤, 대추

< 주요 성수품 품목별 전망 >

 (사과) 설 명절 특수를 겨냥한 대기 물량과(188천톤, 생산량의 42%), 설 성수품 계약출하 물량(55천톤)이 충분하여 성수품 공급 차질은 없을 전망이다.

    * 생산량 : 452천톤(평년비 18.2%↓), 평년 설 수요 : 55천톤, 계약출하 : 55천톤(기출하 23천톤, 잔량 32천톤)

 (배) 설 명절 대기 물량(72천톤, 생산량의 46%)과 설 명절 공급 가능한 계약출하 물량(43천톤) 등 감안시 성수품 공급 여력은 충분할 전망이다.

    * 생산량 : 157천톤(평년비 32.9%↓), 평년 설 수요 : 43천톤, 계약출하 43천톤(기출하 19천톤, 잔량 24천톤)

 (배추) 설 명절 기간 공급되는 월동 배추 생산량 증가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에 따른 수요감소 영향으로 가격 약세 지속중이며, 설 명절 기간 공급량도 많아 낮은 가격이 이어질 전망이다.

     * 2월 공급량 전망: (평년) 75천톤 → 79천톤(평년비 5.7%↑)

 (무) 생육기(11~12월) 가뭄 및 최근 한파 영향으로 평년보다 높은 가격 유지중이나 2월 이후 출하량 증가로 설 명절 수급 및 가격은 안정화 될 전망이다.

     * 2월 출하량 전망: (평년) 56천톤 → (’20) 62천톤(평년비 9.8%↑)

 (축산물) 도축마릿수 증가로 소고기․돼지고기의 수급상황은 양호하며

     * 소고기(설 전 4주간) : (평년) 9.8만마리 → (’21p) 10.5~10.7(평년비 7.0~9.0%↑)

     * 돼지고기(설 전 4주간) : (평년) 139.9만마리 → (’21p) 147~152(평년비 5.1~8.6%↑)

  계란은 AI로 인한 살처분 등으로 공급 여력이 다소 줄었으며, 재고를 포함한 닭고기 공급여력은 평년 대비 소폭 증가한 상황이다.

     * 공급여력(1.13.) : 계란 평년比 7.7%↓, 닭 1.0%↑(사육 3.2%↓, 재고 36.6%↑)

     * 살처분마릿수(1.12. 24:00): 산란계 700만수(사육 대비 9.7%), 육계 461만수(연 출하比 0.5%)

 (임산물) 태풍 낙과 피해 등으로 생산량이 감소한 밤, 대추는 ‘20년산  재고량, 설 명절 유통물량 사전 확보(유통인) 등으로 공급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전망되며,

    * ’20년 생산(추정치) : (밤) 40천톤(평년비 22.7%↓), (대추) 7.2천톤(평년비 34.5%↓)

  설 명절까지 평년 대비 소폭 등락한 현 시세 유지가 유지되거나 소폭 상승할 전망이다.

     * 1월 상순 : 밤 6,500원/kg(평년비 4.8%↓), 대추 17,905/kg(6.4%↑)

2. 성수품 수급 여건

 이번 설 명절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 등 영향으로  소비자의 가계 부담 뿐 아니라, 설 명절 특수 실종에 따른 농축산물 소비 위축 가능성 또한 큰 상황이다.

 설 명절 성수품 구매 의향 조사(aT, ’20.12.22.~24간 조사, 응답 6,849명) 결과에 따르면 설 성수품 및 선물세트 구매형태는 오프라인 매장에 대한 선호가 높게 나타났으나,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는 사람들 중심으로 온라인 구매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거리두기 2단계 이상을 가정시 귀성객은 지난 추석보다도 큰 폭 감소 할 것으로 우려되며 제수용품 및 명절 선물 수요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 그 어느때 보다 농산물 선물보내기 캠페인 등 농산물 소비촉진행사 참여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러한 여건을 감안하여 정부는 설 명절을 맞아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 기준을 한시적으로 상향(10 → 20만원) 조정(국민권익위원회,  1.19.~2.14)하였고

   * (농축수산물) 한우, 생선, 과일, 화훼 등, (농축수산가공품) 농수산물을 원료·재료의 50%를 넘게 사용하여 가공한 제품으로 홍삼, 젓갈, 김치 등

  농축산물 선물 구매가 활발히 이루어져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에게 따뜻한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 수급안정 대책

☞ 10대 성수품 공급량 평시 대비 평균 1.4배 확대, 민생안정 지원

 농식품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명절 수요가 많은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하고, 1.28~2.10까지 2주간 총 93천톤 수준을 공급한다.

     * 1일 공급계획 : (평시) 5,232톤/1일 → (대책기간, 12일간) 7,232톤

구 분
품목(10개)
일일 평균 공급량(톤)
대책기간
총공급량(톤)
평시(a)
대책기간(b)
b/a(%)
농산물
(4개)
소 계
1,020
1,870
183
22,440
배추
100
140
140
1,680

150
230
153
2,760
사과
340
700
206
8,400

430
800
186
9,600
축산물
(4개)
소 계
4,207
5,348
127
69,910
소고기
660
929
141
13,000
돼지고기
2,556
3,180
124
44,515
닭고기
919
1,149
125
11,495
계란
72
90
125
900
임산물
(2개)
소 계
4.9
13.9
284
167

4.8
13.1
272
157
대추
0.1
0.8
800
10
합 계
5,232
7,232
138
92,517
    * 닭고기는 한국육계협회 회원사 공급물량, 계란은 한국양계농협 공급물량 기준
 

 아울러 배추․무는 한파 등에 대비해 비축(배추 2천톤, 무 3천톤 계획) 중인 물량을 수급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하고

  소고기·돼지고기는 계획된 물량이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농협·생산자단체, 유통업계와 긴밀하게 협조해 나갈 예정이다.

☞ 청탁금지법 완화 계기 농산물 소비 활성화 지원

 청탁금지법 한시 완화를 계기로 소비 위축으로 상심이 큰 농업인의 소득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설 명절 선물 보내기 캠페인 등 소비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

  설 선물보내기 참여 유도를 위해 언론․방송 홍보를 실시하고, 명절 선물세트 판매시 안내 스티커 부착*을 통해 소비자가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선물가액 변경내용도 안내한다.

    * 대형유통업체, 도매시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전통시장) 등에 배부, 가액상향 대상품목 중 국산 농축산물에 한하여 부착

  언론․방송 등 홍보를 통해 설 선물보내기 참여를 유도하고, 특히  선물 보내기 동참 등을 통해 설 선물 보내기 캠페인을 확산시킨다.

 지자체, 공공기관, 주요 경제단체 등도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 활동에 적극 동참한다.

  각 지자체로부터 추천받은 지역 특산품, 식품명인제품 등 우수 농식품 340여개를 전자모음집으로 제작하여 선물 구입시 활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www.holidaygift.co.kr)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대한상의 홈페이지에 홍보물(배너) 게시, 농협 ATM(전국 5,800개) 표출․웹툰․카드뉴스 제작․배포 등 비대면 캠페인도 전개(1.18.~2.10.)한다.

 학교급식 축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의 대체 판로 지원을 위해 친환경농산물 판촉행사(1.11.~3.31, 10~30%↓)도 추진한다.

☞ 전국적 판촉 행사 추진, 민생안정 지원

 농축산물 소비를 확대하는 한편,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비자들의 가계 부담도 덜어드리기 위해 전국 18천여개 유통망*이 참여하는「대한민국 농할갑시다, 설 특별전(1.28.~2.10.)」을 통해 농축산물 소비쿠폰과 연계한 설맞이 판촉 행사를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전통시장, 중소형슈퍼, 친환경매장, 로컬푸드직매장, 지자체·공공기관쇼핑몰 등

  특히, 올 설 명절부터는 전통시장 소비쿠폰 할인율을 상향 조정(일반 20% → 전통시장 30%, 최대 1만원)하여 침체된 지역경제에 소비 활성화가 촉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소비자들의 성수품 구매시 할인율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명절 수요가 많고 최근 가격이 오른 계란은 배추, 무와 함께 농할갑시다 소비쿠폰 판촉행사를 앞당겨 1.15.부터 우선적으로 할인판매 중이다.

 농․축협, 산림조합 등 생산자단체도 농축산물 판촉행사에 적극 동참한다.

  농협은 배추․무, 사과․배 등 성수품을 시중가 대비 2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는 한편, 사과․배 알뜰선물세트*(5만세트)도 구성하여(1.28~2.10, 하나로마트․농협몰, 10~20%↓) 공급한다.

    * 사과 6천세트/5kg, 배 6천세트/5kg, 사과·배 혼합 38천세트/6kg / 전국하나로마트, 농협몰

  한우․한돈 및 축산물 가공품 선물세트의 경우에도 26만세트를 하나로마트, 농협e고기장터 등을 통해 시중가 대비 15~25% 할인된 가격으로 공급한다.

    * 한우고기 할인판매 행사(설날 전 약 10일간, 15~25%↓), 한돈 선물세트 할인 기획전(한돈몰, 1.4.~2.5., 15%↓), 선물세트(한우 4.8천, 한돈 2.2, 캔 250)

  산림조합은 밤, 대추, 잣, 버섯 등 오프라인* 판촉(10~20%↓) 하고 온라인 특별기획전**도 운영한다.

    * 지역산림조합(여주, 가평, 양주, 강화, 원주, 철원, 정선, 삼척, 공주, 무주, 남원, 고창) 12개소

   ** 우체국 쇼핑몰 임산물 특별기획전(1.18~2.14, 10~20%↓), 네이버쇼핑 ‘청정임산물 마켓’ 설명절 기획전(1.18~2.14, 5천원 할인쿠폰)

 온라인 구매 확대 추세를 감안하여 사과, 배, 한우세트 등 설 성수품 판매방송을 공영홈쇼핑에 집중 편성(1.11.~31.) 하는 한편

   * 편성 비중 : (평시) 전체 방송시간 중 50%(1일 12시간) → (설 전 3주간) 65%(16시간)

  오프라인이 익숙한 소비자 편의를 위해 로컬푸드직매장(494개소), 바로마켓․내고향 장터 등 오프라인 장터(31개소) 개설 및 판촉행사(10~30%↓)등으로 성수품 구매를 지원한다.

     * 장터 정보는 “바로정보(www.baroinfo.com)”를 통해 제공

☞ 우리 농축산물 안심 소비 환경 조성 및 정보 제공 강화

 설 성수품 유통시기(1.18.~2.10.)를 틈탄 농산물 부정유통 행위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부정 유통행위 감시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 단속반 : 250개반 2,000여명, 사이버단속반 : 19개반 75명

  중점 관리품목, 국민 다소비 품목 등 부정유통 개연성이 높은 품목에 대해서는 취약시간대(공휴일·야간 등)와 온라인 통신판매를 집중 단속한다.

    * 대상 : 육류(소·돼지·닭), 과일류(사과·배 등), 쌀, 나물류, 한과, 곶감, 버섯류 등

 설 성수기 축산물 작업장의 위생관리를 위해 소비자단체와 함께 소․돼지 등 도축장 특별 위생감시도 시행한다.

  전년도 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운용 적정성 평가 결과 하위 업체(20개) 위주로 1.11~2.5까지 4주간 위생관리 적정성 여부* 등에 대해 불시 점검할 계획이다.

   * 도축장 시설 적정여부 및 식육의 위생관리 여부, 자체 위생관리기준 및 안전관리인증기준 운용 등 적정여부, 영업자 및 종업원 준수사항 등 법령 준수여부 등

 아울러, 소비자들의 알뜰 소비를 돕기 위해 성수품 가격 및 선물세트 구입비용, 주변 장터 정보 등의 유용정보를 “농산물유통정보(www.kamis.or.kr)”, “바로정보” 홈페이지(www.baroinfo.com)와 라디오, 지역방송,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시로 제공한다.

☞「수급안정 대책반」운영, 성수품 수급상황 집중 관리

 농식품부는 1월 21일부터 2월 10일까지 3주간 유관기관 및 관련 단체 등과 민·관 합동으로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을 운영하고,  주요 성수품의 수급상황과 가격 동향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 농식품부, 산림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협, KREI 관측본부 등 민관 합동 TF(반장 : 농식품부 차관)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설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국민 모두가 다같이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면서

  “농식품부는 국민 모두가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는데 작은 힘이나마 더할 수 있도록 성수품 수급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국민권익위원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림축수산업계를 돕기 위해 1월 19일부터 설 연휴 기간인 2월 14일까지 한시적으로 농축수산 선물 상한액을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한 만큼,

  설을 맞아 우리 농축산식품 선물이 가족과 친지, 이웃간 정을 나누는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수 있도록 농축산물 선물 보내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하였다.

Copyright© 정책브리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