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북부의 왕!".. MLB.com, 스프링어 토론토행 보도

안경달 기자 입력 2021. 1. 20. 13:56 수정 2021. 1. 20. 14: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이 자유계약선수(FA)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의 토론토 블루제이스행을 집중 조명했다.

'MLB.com'은 20일(한국시간) "새로운 북부의 왕"이라는 제목을 통해 스프링어가 토론토로 이적했음을 전했다.

'MLB.com' 역시 스프링어의 계약 규모를 이 같이 전했지만 아직 토론토 구단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던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가 2021시즌부터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합류한다. /사진=로이터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이 자유계약선수(FA)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의 토론토 블루제이스행을 집중 조명했다.

'MLB.com'은 20일(한국시간) "새로운 북부의 왕"이라는 제목을 통해 스프링어가 토론토로 이적했음을 전했다.

지난 2014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스프링어는 7시즌 동안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데뷔 시즌에 78경기에서 20홈런을 때린 걸 시작으로 매 시즌마다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하는 진기록을 달성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795경기 832안타 174홈런 458타점 0.270의 타율이다.

스프링어의 장점 중 하나는 큰 경기에서 강하다는 것이다. 스프링어는 지난 2017년 휴스턴의 월드시리즈 우승 당시 7경기에서 11안타 5홈런 7타점을 기록하며 팀 우승의 주축이 됐다. 이 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당해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도 선정됐다. 

MLB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의 계약 소식을 전하는 MLB.com의 보도 화면. /사진=MLB.com 캡처
'MLB.com'에 따르면 스프링어는 커리어 통산 포스트시즌에 19개의 홈런을 때렸는데 이는 알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와 더불어 역대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왕'이라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다.

앞서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스프링어가 6년 총 1억5000만달러(한화 약 1650억원)에 토론토와 합의를 맺었다고 밝혔다. 토론토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FA 계약이다.

'MLB.com' 역시 스프링어의 계약 규모를 이 같이 전했지만 아직 토론토 구단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뉴욕 메츠가 스프링어를 두고 토론토와 경쟁을 펼쳤지만 결국 막대한 금액을 제시한 토론토가 영입전의 승자가 됐다. 'MLB.com'에 따르면 메츠는 토론토의 계약 규모에 다소 못미치는 6년 총 1억2500만달러(약 1375억원) 안팎을 제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S 주요뉴스]
"빨리 옷 입어!"… 걸그룹 멤버, 넘치는 볼륨감 '헉'
"마약 여배우 알잖아 효연아"…폭로글 '일파만파'
男 배우 "여친과 성관계중 OOO 즐긴다"… 충격
"아이린?"… 시스루 란제리女 사진에 '시끌'
"탄탄한 엉덩이" 섹시 비키니女의 아찔한 뒤태
"김민재 토트넘 오면 예상 등번호는?"… 들뜬 英매체
EPL, 골 넣고 세리머니 금지… "환희 죽이는 일"
래시포드의 회고 "PK 얻는 비결? 모리뉴가 전수"
'8손가락·7발가락' 이겨낸 영국 선수… 누구?
PSG도 본인도 원하는데… '알리 못보내' 토트넘만 고집

안경달 기자 gunners9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 money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