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마침내 대형 계약 성사! 스프링어와 6년 1억5천만달러 계약

입력 2021. 1. 20. 13: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관심왕’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마침내 대형 계약을 성사시켰다. 주인공은 FA 최대어 조지 스프링어다.

ESPN, MLB네트워크 등 현지 복수 언론은 20일(이하 한국시각)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FA 자격을 얻은 스타플레이어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계약 규모는 구단 역대 최고액인 6년 1억5천만달러(약 1649억원)이며, 현재 메디컬테스트를 남겨둔 상태다. 테스트에서 이상이 없다면 토론토 구단의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1989년생 우타 외야수인 스프링어는 2014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데뷔해 7년 동안 쭉 한 팀에서만 뛰었다. 휴스턴 시절 화려한 이력을 자랑한다. 아메리칸리그 올스타 3차례(2017, 2018, 2019), 실버슬러거 2차례(2017, 2019)를 비롯해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 당시 MVP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빅리그 통산 기록은 795경기 타율 .270 832안타 174홈런 458타점 OPS .852다.

토론토는 최근까지 메츠와 함께 스프링어를 두고 치열한 영입전을 펼쳤다. 두 구단 모두 최소 1억달러(약 1104억원)를 제시하는 통 큰 투자를 결정했다. 그러나 최종 승자는 토론토였다. MLB.com은 “메츠가 코네티컷(뉴욕 인근) 토박이 스프링어 영입에 최선을 다했지만, 스프링어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서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경쟁하길 희망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토론토는 이번 스토브리그서 공격적 투자를 공언하고도 대어급 선수 영입에 번번이 실패했다. 김하성, 스가노 도모유키, 리암 헨드릭스, 프란시스코 린도어에 이어 최근 DJ 르메이휴까지 놓치며 현지 언론의 비난을 받았다. 때문에 시장에 남은 빅3(트레버 바우어, JT 리얼부토, 스프링어) 영입에 사활을 걸었고, 결국 스프링어를 품에 안는 데 성공했다.

MLB.com은 “토론토는 성실한 외야수 스프링어를 영입하며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랜달 그리척 등과 함께 탄탄한 외야 군단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조지 스프링어. 사진 = AFPBBNEWS]-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