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논평] The race to deploy Fifth Generation Wireless networks

남상훈 입력 2021. 1. 19. 22: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5세대 무선망 보급 경쟁   케이티 맥콜리프(디지털 리버티 사무국장)   미국은 5세대(5G) 무선통신 기술을 먼저 보급하기 위해서 여타 세계와 경쟁하고 있으며 정부는 미국인들에게 가능한 최상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네트워크를 생산하기 위한 기업들의 협력 및 기술 혁신 역량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

  전 세계 사람들을 연결하는 스마트폰이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을 주도한 것과 꼭 마찬가지로 새로운 제품들과 산업들이 5세대 무선통신 네트워크 보급을 위한 경쟁에서 기업들을 전진시키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By Katie McAuliffe (executive director of Digital Liberty)

America is racing the rest of the world to deploy Fifth Generation (5G) wireless technology first, and government shouldn’t get in the way of companies’ abilities to work together and innovate to produce the best possible mobile broadband networks for Americans.

Just like smart phones connecting people across the world drove the Fourth Generation of Wireless technologies, new products and industries are driving companies forward in the race to deploy Fifth Generation Wireless networks. With 5G there are gains from innovation as simple as faster speeds and more capacity for in-home entertainment, to life-changing services like telemedicine and connected cars.

Going beyond in-home broadband and business customers, we cannot realize the Internet of Things, IoT without the infrastructure and technology that 5G provides. The IoT includes devices, vehicles, home appliances and other items embedded with electronics, software, and sensors, etc., plus the connections that allow them to communicate. These new Internet “users” will require the high-speed mobile connections with low latency that only 5G technology can deliver.

Deployment of 5G networks across America will happen; it is only a matter of when. In order to stay competitive and provide the best services, one way to get there is through the combination of T-Mobile and Sprint into the New T-Mobile.

To get to a future where the mobile network lets us travel hands-free behind the wheel, connects our refrigerators with grocery stores to order more milk and allows farmers to reduce pesticide use, it’s going to cost the mobile-phone companies, chipmakers, device manufacturers and software developers about $200 billion a year in research and capital spending for the next five to 10 years.

5세대 무선망 보급 경쟁
 
케이티 맥콜리프(디지털 리버티 사무국장)
 
미국은 5세대(5G) 무선통신 기술을 먼저 보급하기 위해서 여타 세계와 경쟁하고 있으며 정부는 미국인들에게 가능한 최상의 모바일 브로드밴드 네트워크를 생산하기 위한 기업들의 협력 및 기술 혁신 역량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
 
전 세계 사람들을 연결하는 스마트폰이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을 주도한 것과 꼭 마찬가지로 새로운 제품들과 산업들이 5세대 무선통신 네트워크 보급을 위한 경쟁에서 기업들을 전진시키고 있다. 더 빠른 속도와 각종 가정용 오락의 용량 확대처럼 단순한 것에서부터 원격의료 및 서로 연결된 자동차 같이 생활을 변화시키는 서비스에 이르는 기술 혁신의 각종 이점을 5G를 통해서 누릴 수 있다.
 
5G가 제공하는 인프라와 기술 없이는 우리가 가정용 브로드밴드 및 사업 고객의 차원을 넘어서 사물인터넷(IoT)을 실현할 수 없다. 사물인터넷은 각종 장비, 차량, 가전제품과 전자 부품, 소프트웨어 및 센서 등이 내장된 여타 품목이 포함된다. 여기에 그런 품목들의 상호소통을 가능케 하는 연결망이 덧붙여진다. 이처럼 새로운 인터넷 “사용자들”은 회전지연을 단축한 고속 모바일 연결망을 필요로 하게 될 것인데 이는 오직 5G만이 제공할 수 있다.
 
미국 전역의 5G 보급이 실현될 것이다. 그것은 오직 시간문제다. 경쟁력을 유지하고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를 실현하는 한 가지 방법은 티모바일과 스프린트를 합병하여 뉴 티모바일을 만드는 것이다.
 
모바일 네트워크를 통해 운전대를 잡지 않고 여행하며 가정의 냉장고를 식품점과 연결하여 우유를 추가로 주문하고 농부들이 살충제 사용량을 줄이도록 하는 미래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휴대폰 회사들과 반도체 제조회사들 및 설비 생산업자들과 소프트웨어 개발업자들이 향후 5년 내지 10년간 연구와 자본지출에 매년 약 2000억달러를 쓸 것이다.
 
역주=오성환 외신전문위원 suhwo@segye.com
 
△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 △latency:지연속도, 회전지연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