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만취 음주운전 사과 "책임 통감..깊이 반성"[종합2]

윤상근 기자 입력 2021. 1. 19. 22: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박시연(42, 박미선)이 대낮에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박시연은 지난 17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다행히 박시연과 피해차량 운전자 모두 크게 다치지 않았으며 경찰은 박시연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귀가시켰다.

조사에서 박시연은 술을 마시고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배우 박시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배우 박시연(42, 박미선)이 대낮에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박시연은 지난 17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조사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0.097%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SBS '8뉴스'도 보도를 통해 박시연이 대낮에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냈으며 음주 측정 당시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보도 등에 따르면 박시연이 운전하고 있던 벤츠 차량은 서울 송파구 인근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려고 신호를 기다리던 아반떼 승용차의 뒷 범퍼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후 곧이어 출동한 경찰차가 사고를 수습했다. 사고는 지난 17일 오전 11시 반쯤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다행히 박시연과 피해차량 운전자 모두 크게 다치지 않았으며 경찰은 박시연을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귀가시켰다.

조사에서 박시연은 술을 마시고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 결국 사고를 냈다.

이에 대해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도 공식입장을 내고 공식 사과했다.

미스틱스토리는 "안 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운을 떼고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스틱스토리는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유명 여배우 대낮 만취 음주운전 '쾅'.."면허 취소 수준" '계약만료' GOT7 손편지 "새로운 시작 함께 해요!" 최고기·유깻잎, "여자"vs"사랑無" 재결합 동상이몽 문정원, 층간소음 항의에 적반하장? 사과문 '황당' 미스맥심 김나정, 파격 란제리 뒤태..후끈 '핫보디'
윤상근 기자 sgyoon@<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