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칼치기'로 여고생 사지마비..靑 "단속 강화"

김수연 입력 2021. 1. 19. 21:2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행 중이던 차량이 갑자기 차로를 바꿔 끼어드는 속칭 '칼치기'로 시내버스에 타고 있던 여고생이 넘어져 사지마비에 빠진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고등학생 사지마비 교통사고 가해자 처벌' 국민청원 글에 대해 "교통사고 다발 지역 캠코더 촬영 등 다양한 방식으로 단속을 강화하고, 버스 이용자 안전을 위해 안전설비 점검도 시행하겠다"며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지난해 11월 가해자를 처벌해달라며 올라온 해당 청원 글에는 21만 명이 넘는 국민이 동의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