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손가락 욕설 논란에 "文도 불쾌감 못 느껴..오해 풀렸으면"

맹성규 입력 2021. 1. 19. 20:3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도중 질문자로 나선 한 기자가 '손가락 욕설'을 했다는 일각의 의혹에 대해 청와대는 "의아하다.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아마 큰 오해가 있던 것 같다. 오해가 있으면 풀렸으면 좋겠다"며 "대통령께서도 불쾌감을 전혀 느끼지 않으셨다"고 밝혔다.

그는 "손가락 모독 논란을 들었다"며 "현장에 저도 있었는데 이런 질문이 나오는 게 의아할 정도로 손가락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였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해당 기자자 질문하는 영상을 공유하며 "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니냐"며 "해명 좀 하시죠"라고 해명을 촉구했다.

사진에는 문 대통령께 질의하는 한 기자가 왼손에는 마이크를, 오른손에는 수첩을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 때 중지 손가락만 수첩 밖으로 나와있어 오해를 샀다.

이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논란이 된 기자의 손가락은 객관적으로 봐도 정치적 행위가 아니다. 그저 개인적인 무의식 습관일 것"이라며 "설사 기자로서 문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비난의 표시로 의도된 손가락 욕을 했다 해도 그건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웃어넘길 수 있는 용납 가능한 의사표시"라고 지적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