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구안&다재다능함' 김하성 7년 지켜본 SD의 안목은 정확할까 

조형래 입력 2021. 1. 19. 19:02 수정 2021. 1. 19. 19: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8세 이하 청소년선수권대회부터 KBO리그에서의 발전까지 지켜보고 있었다."

A.J. 프렐러 단장은 김하성을 비켜보기 시작한 시기를 7년 전 대만 타이중에서 열린 18세 이하 세계청소년선수권 대회로 콕 찝어 말했고 이후 김하성은 언제나 레이더망에 포함돼 있었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경력 정체 현상 없이 KBO리그 무대를 장악한 김하성의 적응력은 샌디에이고가 가장 눈 여겨 본 대목.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선구안에 주목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고척, 민경훈 기자]3회말 2사 주자 1,2루 키움 김하성이 좌익수 앞 1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이 적시타로 김하성은 100득점-100타점에 성공하고 있다. (KBO리그 36번째) /rumi@osen.co.kr

[OSEN=조형래 기자] “18세 이하 청소년선수권대회부터 KBO리그에서의 발전까지 지켜보고 있었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김하성을 향한 관심은 일시적이 아니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KBO리그까지 지켜봤다. A.J. 프렐러 단장은 김하성을 비켜보기 시작한 시기를 7년 전 대만 타이중에서 열린 18세 이하 세계청소년선수권 대회로 콕 찝어 말했고 이후 김하성은 언제나 레이더망에 포함돼 있었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경력 정체 현상 없이 KBO리그 무대를 장악한 김하성의 적응력은 샌디에이고가 가장 눈 여겨 본 대목. 프렐러 단장은 “좋은 선수는 적응력을 갖고 있다. 그는 KBO리그 첫 시즌부터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상하위리그 간의 수준 차이가 있다고 하더라도 리그 수준에 구애받지 않고 적용할 수 있는 기록을 볼넷/삼진 비율을 꼽는다. 기본적인 선구안을 갖고 있는 선수라면 하위 리그 선수라도 상위 리그에서도 보다 빠른 시간 안에 적응할 수 있다고 분석한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선구안에 주목했다. 프렐러 단장은 “김하성은 지난 시즌 75개의 볼넷을 얻어내는 동안 68개의 삼진만 당했다. 그의 진화를 알 수 있는 기록이다”고 설명했다. 

지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온-트리뷴’ 역시 지난해 김하성의 볼넷/삼진 비율 1.10을 언급하면서 “김하성의 2020시즌 볼넷.삼진 비율은 2015년 56볼넷 115삼진(0.49)을 기록했을 때보다 2배 이상 높았다. 2020시즌은 처음으로 삼진보다 볼넷을 더 많이 얻은 시즌이었다”고 전했다. 

비단 선구안만이 김하성을 스카우트한 이유는 아니다. 유격수로 활약하며 평균 20홈런 20도루 이상을 기록할 수 있는 장타력과 기동력을 보유한 다재다능함, 3루수와 유격수, 2루수 모두 가능한 멀티 플레이어 능력 등이 포함되어 있다.

김하성은 자가격리 기간 중 미국 현지 언론들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부터 항상 내야수였고 내야 어느 포지션이든 자신 있다. 베스트로 해야 할 표지션은 2루라고 생각한다”고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해 신인왕 투표 2위에 오른 제이크 크로넨워스와의 2루수 경쟁은 불가피하지만 김하성은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매체는 “크로넨워스의 후반기 성적이 떨어지면서 스프링캠프에서 김하성이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물론 프렐러 단장은 김하성과 크로넨워스 모두 외야수 훈련 계획을 제안했지만 향후 계획에 대해선 함구했다”며 “김하성과 크로넨워스의 다재다능한 능력뿐만 아니라 잠재적인 지명타자 제도의 회귀 등은 향후 몇 년 간 팀에 충분히 기여할 여지를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jhrae@osen.co.kr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