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츠 단장, 여기자에게 성기 노출 사진 전송 사실 드러나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입력 2021. 1. 19. 18:39 수정 2021. 1. 19. 18: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뉴욕 메츠 재러드 포터 단장 | 유튜브 캡처


뉴욕 메츠 재러드 포터 단장(42)이 해외 특파원으로 미국에 온 여기자에게 성기 노출 사진을 문자메시지로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ESPN은 “해당 사진이 포함된 문자 메시지를 입수했다”며 “포터 단장이 시카고 컵스 스카우트 디렉터로 일했던 2016년 음란 사진을 보낸 사실을 인정했다”고 19일 전했다.

ESPN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메이저리그를 취재하기 위해 미국에 온 해외 특파원이다. 2016년 6월 양키스타디움의 엘리베이터에서 포터를 처음 만났다. 포터는 이후 여기자에게 계속해서 문자를 보내 추근했다. 남자 친구 여부를 묻는 것은 물론 자신의 사진을 보냈고, 처음에는 셀카 사진을 보내고 응답도 하던 여기자가 답장을 하지 않자 점차 부적절한 수위를 높였다. ESPN이 모자이크 처리한 뒤 공개한 문자메시지 사진에는 포터가 발기된 성기가 드러나는 바지를 입고 침대에 누워 있는 사진도 있다.

포터는 계속해서 만나자고 추근댔고, 2016년 8월 LA 지역의 호텔에서 만나자고 요구한 뒤에는 더 심한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날 보낸 사진 15장은 호텔의 모습과 호텔 식당을 찍은 사진이었지만 16번째 사진은 앞서 보냈던 발기 된 성기 모습이 드러난 것이고, 17번째 사진은 아예 성기 노출 사진을 보냈다.

충격을 받은 여기자는 고국에서 온 선수와 통역에게 해당 사진을 보여줬고, 통역의 도움을 받아 포터에게 항의 문자를 보냈다. 여기자는 “당신이 보낸 사진과 메시지는 극히 부적절하고, 매우 공격적이고, 선을 넘었다”고 보냈고, 포터는 그제서야 “미안하다. 정말로 사과한다. 이 문제를 풀 수 있는 현명한 길이 있다면 알려달라”고 답했다. 이후 포터로부터 문자는 없었다.

포터의 문자는 더 이상 오지 않았지만 피해 여기자는 불면증에 시달리는 등 정신적 고통을 받아야 했다. 미국 특파원 일에 대한 후회와 함께 해당 사실을 회사에 보고했다. 여기자는 컵스 구단을 통해 포터의 공식 사과를 요청했지만 포터를 다시 대면하는 것은 기피했다. 컵스 구단 관계자는 이 과정에서 피해 여기자에게 “소송을 할 것인지”만 줄기차게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구단 관계자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내 역할은 그저 양쪽의 이야기를 듣는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ESPN은 해당 사실을 2017년 12월에 모두 알게 됐고, 메시지도 모두 받았지만 피해 여기자의 커리어에 문제가 생길 것으로 우려해 보도하지 않았다. 피해 여기자가 본국으로 돌아간 뒤 기자직을 그만두고 야구판을 아예 떠나면서 익명을 조건으로 공개에 합의해 포터 단장의 추악한 스캔들이 공개됐다.

피해 여기자는 ESPN에 “법적 소송을 들어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 이야기를 공개한 가장 큰 이유는 다른 이들에게 이런 일이 또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라고 밝혔다.

피해 여기자가 불면증에 시달리는 등 고생하는 동안 포터는 승승 장구를 이어갔다. 2016년 시카고 컵스가 월드시리즈 우승한 뒤 실력을 인정받은 포터는 컵스를 떠나 애리조나 부단장을 거쳤고, 지난해 12월 뉴욕 메츠의 신임 단장이 됐다.

피해 여기자는 “그 일이 있은 뒤 가능한 포터와 마주치지 않으려 했는데 2017시즌 애리조나 홈구장에서 포터가 배팅 케이지 옆에 있는 걸 봤다. 그 순간 나도 모르게 나를 숨겼다. 왜 내가 숨어야 하는지, 너무 너무 화가 났다”고 말했다. 피해 여기자는 결국 고국으로 돌아갔고, 커리어가 모두 끝났다. 피해 여기자는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도 일어나지 말란 법이 없다”며 “남성 위주 산업인 야구에서 이런 일까지 당해가면서 먹고 살아야 하나 회의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포터 단장은 ESPN의 해명 요청에 “성기 사진은 인터넷에 돌아다니던 것”이라고 부인했지만, 증거에 따른 구체적인 설명 요구에는 답하지 않았다.

뉴욕 메츠 샌디 앨더슨 사장은 ESPN을 통해 “포터 단장과 이 일에 관해 직접 대화했다”며 “그는 심각한 판단착오를 인정했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앨더슨 사장은 “ESPN 기사에 쓰인 행위는 용납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라며 “메츠 구단은 이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사실 확인 후 후속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