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193승' 레스터, 워싱턴과 1년 500만 달러 계약 합의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1. 19. 14: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베테랑 좌완 투수 존 레스터(37)가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뛴다.

시카고 라디오방송 'WSCR-AM' 브루스 레바인 기자는 19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에서 FA로 풀린 투수 존 레스터가 워싱턴과 1년 5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2007년, 2013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맛본 뒤 2014년 중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로 트레이드됐고 2015년 컵스와 6년 1억5500만 달러 대형 계약을 맺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존 레스터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베테랑 좌완 투수 존 레스터(37)가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뛴다.

시카고 라디오방송 'WSCR-AM' 브루스 레바인 기자는 19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에서 FA로 풀린 투수 존 레스터가 워싱턴과 1년 5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내년 계약은 상호 옵션으로 걸려 있다.

200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레스터는 데뷔 3년차인 2008년 16승을 거둔 뒤로 4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 3년 연속 200이닝 투구 등을 달성했다. 2007년, 2013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맛본 뒤 2014년 중반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로 트레이드됐고 2015년 컵스와 6년 1억5500만 달러 대형 계약을 맺었다.

컵스에서는 2016년 팀의 108년 만의 월드시리즈 시리즈 우승에 기여했고 2018년 18승으로 데뷔 첫 다승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메이저리그 15년 통산 성적은 424경기 등판 193승111패 평균자책점 3.60의 베테랑 투수다. 지난해는 10경기에 나와 3승3패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했다.

시즌 종료 후 구단이 올해 1000만 달러의 계약 옵션을 행사하지 않아 FA가 됐다. 레스터는 컵스에서 7승을 채워 통산 200승을 맞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으나 컵스 대신 워싱턴이 레스터를 선택했다. 아직 구단의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제보>gyl@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티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