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서울 낮 -2도' 종일 강추위..내일부터 풀려요

입력 2021. 1. 19. 12:5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하루 사이 날씨가 반짝 추워졌습니다.

중부와 경북 지방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19일) 아침 서울 기온이 영하 11.6도로 어제 아침보다 7도가량이나 낮았는데요, 대관령도 영하 22.1도, 대전이 영하 10.2도, 안동이 영하 13.7도까지 떨어지면서 찬 바람이 매서웠습니다.

앞으로도 낮 동안에도 서울 낮 기온이 영하 2도에 머물며 오늘 종일 매서운 영하권의 추위가 계속되겠습니다.

다행히 이번 추위는 반짝 추위에 그치겠고요, 당장 내일 낮부터 이렇게 예년 수준을 훌쩍 웃돌면서 다시 또 포근해질 전망입니다.

눈구름 뒤를 따라서 이제 전국에 다시 파랗고 맑은 하늘이 트여 있습니다.

찬 바람 덕분에 먼지 걱정도 없이 시야가 깨끗하게 트여 있는데요, 오늘 별다른 눈이나 비 예보 없이 맑은 날씨 쭉 이어집니다.

다만 동해안 지방을 중심으로는 다소 건조하니까요, 화재 사고를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이 영하 2도, 춘천이 영하 1도로 중부는 영하권에 머물겠고 전주 2도, 울산 5도로 남부지방은 영상권으로 오르지만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겠습니다.

목요일부터 금요일 사이에는 전국에 비나 눈 예보가 들어 있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