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에 잦아진 내륙 눈..눈 예보 빗나간 이유는?

정혜윤 입력 2021. 1. 19. 00: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례적으로 강한 한파에 새해 들어 서울을 비롯한 내륙에는 벌써 세 번째 눈이 내렸습니다.

이전 두 번은 눈 예보가 정확하게 맞았지만, 세 번째는 서울의 경우 크게 빗나갔습니다.

이번 눈 예보가 왜 어긋난 것인지 정혜윤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1월 들어 서울에는 벌써 세 번째 눈이 내렸습니다.

특히 지난 6일 내린 눈은 사상 최악의 교통대란을 불러 왔습니다.

오전부터 퇴근길 서울에 3~10cm의 눈이 온다고 예보됐고, 실제로도 3.8~13.7cm의 적설량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기상청의 예보에 귀 기울이지 않은 서울시의 늑장대처와 부실한 제설작업으로 시민들은 끔찍한 퇴근길 악몽을 경험했습니다.

이후 엿새 만에 다시 내린 눈도 예보는 정확했습니다.

서울에 1~5cm의 눈이 내린다고 예보했고 실제 적설량도 4.7~6.5cm를 기록했습니다.

이번엔 제설작업도 미리 이뤄져서 폭설에도 교통 혼잡은 빚어지지 않았습니다.

이어 가장 많은 양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던 세 번째 눈,

하지만 이번엔 예보가 빗나갔습니다.

서울에 3~10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돼 제설 비상근무 2단계까지 발령됐지만, 1cm가 조금 넘는 눈이 내리는 데 그친 겁니다.

서울 북쪽의 가평에는 8.5cm, 남쪽 안성에는 9.5cm의 눈이 왔는데 강한 눈구름이 서울을 남북으로 비껴간 형태가 됐습니다.

[임다솔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일요일부터 유입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눈이 내리던 가운데, 북쪽으로부터 남하하는 저기압의 이동이 늦어지면서 두 구름대의 상호작용이 약해져 서울, 수도권은 다른 지역에 비해 눈의 양이 적게 나타났습니다.]

한파에 이어 기압골이 북쪽으로 자주 통과하면서 이번 겨울에는 눈 소식이 유난히 잦습니다.

기상청은 목요일과 주말과 휴일 사이, 두 차례의 눈이 더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Copyright©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