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 "바이든 정권서도 '미국 우월주의' 노선 지속될 것"

송명희 입력 2021. 1. 18. 23:58 수정 2021. 1. 19. 01: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우월주의 노선은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지속될 것이라고 러시아 외무장관이 현지시간으로 18일 전망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정례 연초 기자회견에서 오는 20일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 정책 방향과 관련해 "미국 우월주의 노선은 지속될 것"이라면서 "중국과 러시아 억제는 (미국) 대외정책의 현안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우월주의 노선은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지속될 것이라고 러시아 외무장관이 현지시간으로 18일 전망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정례 연초 기자회견에서 오는 20일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 정책 방향과 관련해 "미국 우월주의 노선은 지속될 것"이라면서 "중국과 러시아 억제는 (미국) 대외정책의 현안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는 "미국인들은 러시아가 중국과 함께 단합해 미국보다 더 강하다고 느끼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방안들을 논의하고 있다"며 "새 미국 행정부의 러시아에 대한 태도가 아마 조금 더 공손해질 것이지만 미국 정책의 본질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에 유리하고 러시아와 중국 없이는 일이 안 되는 분야에서는 어떤 합의를 이루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런 분야로 코로나19 대처, 테러리즘과 전쟁, 기후변화 대응, 전략무기 통제 등을 꼽았습니다.

그는 특히 바이든 행정부가 다음 달 5일 효력이 만료되는 '신전략무기 감축 협정'(New START·뉴스타트) 연장과 관련 구체적 제안을 내놓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뉴스타트는 지난 2010년 4월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체결한 협정입니다.

미·러 양국이 실전 배치 핵탄두 수를 1천550개 이하로, 이를 운반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전략폭격기 등의 운반체를 700기 이하로 각각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는데, 2011년 2월 5일 발효한 10년 기한의 협정은 다음 달 5일 만료되지만 양국이 합의하면 5년간 연장될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송명희 기자 (thimbl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