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결과' BNK, 우리은행 잡고 탈꼴찌..진안 더블더블

이규원 입력 2021. 1. 18. 23: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청주 KB국민은행에게 1게임 뒤졌던 우승후보 아산 우리은행이 최하위 부산 BNK에게 일격을 당하며 선두 경쟁에 부담을 안게 됐다.

BNK 진안은 24득점에 리바운드 17개를 잡아내며 더블더블을 작성, BNK의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다.

BNK는 18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리은행에 66-60으로 이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여자프로농구 BNK 진안이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 24득점에 리바운드 17개로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탈꼴찌를 이끌었다. [사진=WKBL 제공]

진안, 24득점 리바운드 17개…BNK 뒤늦게 새해 첫 승
우리은행 박혜진 23득점, 선두 KB와 격차가 1.5경기로

[윈터뉴스 이규원 기자] 청주 KB국민은행에게 1게임 뒤졌던 우승후보 아산 우리은행이 최하위 부산 BNK에게 일격을 당하며 선두 경쟁에 부담을 안게 됐다.

BNK 진안은 24득점에 리바운드 17개를 잡아내며 더블더블을 작성, BNK의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다.

우리은행 박혜진은 23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패배에 빛이 바랬다.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가 2위 아산 우리은행을 잡고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BNK는 18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리은행에 66-60으로 이겼다.

지난달 27일 청주 KB전부터 내리 4연패를 당했던 BNK는 뒤늦게 새해 첫 승을 거뒀다.

시즌 5승째(16패)를 신고하며 부천 하나원큐와 공동 5위 최하위에서 단독 5위로 반 계단 올라섰다.

15승 6패가 된 우리은행은 선두 KB(16승 4패)와 격차가 1.5경기로 벌어졌다.

진안은 4쿼터 막판 퇴장당했으나, 결정적인 상황마다 알토란같은 득점을 해낸 안혜지의 14득점도 빛났다.

4쿼터에서는 우리은행 박혜진과 BNK 안혜지가 득점 대결을 펼쳤다.

안혜지는 쿼터 첫 득점에 이어 6분 30여 초를 남기고는 3점포를 꽂았다. 모두 BNK에 1점 차 리드를 안기는 역전 득점이었다.

박혜진도 8분 40여 초를 남기고 쏜 3점포와 4분 50여 초에 나온 속공 레이업 등으로 응수했다.

2분 44초를 남기고 안혜지가 박혜진을 막다가 5반칙 퇴장을 당해 승부의 추는 우리은행 쪽으로 기우는 듯했다. 종료 2분 19초 전에는 구슬도 퇴장당했다.

그러나 BNK는 리바운드 싸움에서 매서운 집중력을 보이며 56-55, 1점 차 리드를 유지했다.

12초 전에는 이소희가 자유투를 넣어 57-55를 만들었다.

결정적인 순간 박혜진의 노련미가 빛났다. 5초를 남기고 골 밑 돌파를 시도하다가 비어있는 최은실에게 패스를 건넸다. 최은실이 점프슛으로 59-59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승부를 가른 건 진안의 손끝이었다.

진안은 연장 초반 자유투 4개를 포함해 6점을 홀로 쓸어 담아 승부의 추를 BNK 쪽으로 확 기울였다.

여기에 이소희가 1분 30여 초를 남기고 66-59를 만드는 중거리 2점 점프슛으로 BNK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Copyright©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