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눈 그친 뒤 매서운 추위..다시 한파특보

심다은 입력 2021. 1. 18. 20:4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월요일인 오늘 곳곳에 눈이 내린 가운데 오늘 밤까지 강원도와 충청 이남 일부 지역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비교적 눈이 적게 오게는 했다만 걱정되는 게 바로 추위입니다.

쌓이거나 혹은 녹은 눈이 얼어서 곳곳에 빙판이 우려되고요.

또 눈에 띄지 않는 살얼음이 낄 수 있어서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눈구름이 물러간 뒤로는 매서운 찬 바람이 불어 들고 있습니다.

그래도 오늘은 춥다는 느낌이 좀 덜했을 거예요.

최저기온 서울은 영하 4도 선까지 떨어지는 데 그쳤고요, 한낮기온은 영상권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내일은 아침 기온이 영하 13도, 체감온도는 영하 18도까지 곤두박질치겠고 종일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이렇게 추위가 기세를 올리면서 서울을 포함한 많은 곳들에 한파특보가 발표됐습니다.

오늘 오후 9시를 기해 발효되겠고요, 한파경보가 내려진 대관령과 제천 등은 영하 15도를 밑돌겠습니다.

여기에 동해안과 영남 내륙지역은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고요, 해안과 제주도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강한 바람이 큰 화재 사고의 원인이 되기 쉬운 만큼 주변 불씨 관리를 철저하게 하시기 바랍니다.

그래도 수요일 낮부터는 다시 온화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큰 추위는 당분간 쉬어가겠지만요, 주 후반 들어서 비 또는 눈 소식이 잦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