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캠프 "시선추적기술로 커머스·교육·의료 등 혁신"

방은주 기자 입력 2021. 1. 18. 15:13 수정 2021. 1. 18. 15: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사람 눈이 손대신 마우스 역할을 하고 스마트 폰을 눈으로 작동하는 시대가 왔다.

18일 박재승 비주얼캠프 사장은 "우리가 개발한 시선추적기술은 시선을 통해 사람의 관심을 측정하는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양재AI허브 입주 스타트업인 비주얼캠프가 개발한 시선추적 기술은 각종 디바이스(스마트폰, 테블릿 등)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사용자의 눈동자 움직임을 감지, 사용자가 어디를 보는 지 알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박재승 사장 인터뷰..밀리의 서재 등서 사용 새로운 UI로 호응

(지디넷코리아=방은주 기자)사람 눈이 손대신 마우스 역할을 하고 스마트 폰을 눈으로 작동하는 시대가 왔다. 또 눈으로 전자책 페이지를 넘기고, 웹툰이나 페이스북도 손이 아닌 눈으로 작동할 수 있다. 온라인 쇼핑도 마찬가지다. 굳이 손으로 장바구니에 물건을 담지 않아도 된다. 사용자의 시선데이터를 분석해 추천 상품을 알려줄 수 있다. 이 모두 비주얼캠프(대표 박재승)가 개발한 시선추적기술을 사용하면 가능하다.

18일 박재승 비주얼캠프 사장은 "우리가 개발한 시선추적기술은 시선을 통해 사람의 관심을 측정하는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양재AI허브 입주 스타트업인 비주얼캠프가 개발한 시선추적 기술은 각종 디바이스(스마트폰, 테블릿 등)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사용자의 눈동자 움직임을 감지, 사용자가 어디를 보는 지 알 수 있다. 인공지능 기반의 시선추적(eye-tracking) 기술이다. 손을 대신해 눈으로 입력하는 기술로 사람 눈을 UI로 했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박 사장은 "눈을 통한 시선데이터 분석으로 판매량 증대와 구매 전환율 증가를 가져 올 수 있다"면서 "다양한 산업에 '게임 체인저'로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시대를 맞아 비주얼캠프의 시선추적기술이 더 주목받고 있다. 실제 지난해 비대면 온라인 교육이 많아지면서 시선추적기술 적용이 늘었다. 온라인 교육 맹점인 단방향 수업을 보완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사장은 "온라인 교육에 시선추적 기술을 적용하면 아이들의 '딴 짓'을 막을 수 있어 학습 집중도를 높일 수 있다. 이미 국내 온라인 교육 대표 기업 몇 곳과 계약을 체결, 상용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LGU+, 비상교육, 청담러닝, 교원, 웅진씽크빅 등 국내 대표적 사교육 기업과 협업도 구축했다. 최근에는 대치동 쪽 중견 학원에서 기술 도입을 문의하는 내용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비주얼캠프는 교육부와 EBS, E학습터에도 솔루션 공급을 타진하고 있다. 박 사장은 "아이들 학습 향상에 보탬이 되는 교육용이라면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를 최상의 조건으로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비주얼캠프는 지난해 교육 산업에서 새로운 캐시카우(CASH COW) 발판을 마련했다. 올해는 더 다양한 산업으로 확대, 혁신을 초래할 계획이다. 요즘 뜨는 라이브커머스가 대표적이다. 사용자의 시선 데이터를 가공해 추천하면 구매전환율을 높일 수가 있다고 보고 있다. 박 사장은 "관련 업체와 PoC를 진행 중"이라며 "하이퍼 캐주얼 게임도 시선으로 입력하면 사용자 편익을 높이고 광고 수입을 올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주얼캠프는 전자책 업체 '밀리의 서재'와는 지난해 계약을 완료, 현재 상용 서비스 중이다. 눈으로 전자책 페이지를 넘길 수 있어 호응을 받고 있다. 박 사장은 "사용자가 바라보는 시선점을 데이터로 확보하면 맞춤형 독서제안으로 독자의 구독율을 높일 수 있다"며 "전자 책 뿐 아니라 웹툰 업체에도 바로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비주얼캠프는 지난해 SK행복나래인의 '임팩트 유니콘'에 선발되면서 디지털 바이오쪽 진출도 고려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활용해 비대면 발달인지 장애 진단과 치료, 치매진단, 난독증 및 ADHD진단 등에 시선추적 기술을 활용하면 효과가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비주얼캠프는 지난해 다양한 수상 실적을 기록했다. 중기부의 아기유니콘에 선정됐고 글로벌이노베이션 피칭대회(코트라주관)에서 세계1위에 올랐다. 또 KIC실리콘피칭 3위, SK 임팩트 유니콘 선정, 혁신기술 국가대표기업 선정, 우수기술연구소(과기정통부)에 선정됐다.

전시회에 참가한 박재승 비주얼캠프 대표.

방은주 기자(ejbang@zdnet.co.kr)

Copyright©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