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전국 내륙 대설특보..서울 등 눈 더 내린다

입력 2021. 1. 18. 13:48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을 포함한 내륙 곳곳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늦은 오후까지 산발적으로 함박눈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허유원 캐스터, 앞으로 눈이 얼마나 더 오는건가요?

[리포트]
예상보다 눈구름대의 이동 속도가 늦어지면서 서울은 출근시간대를 지난 오전 10시 이후부터 굵은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는데요.

현재는 다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눈은 강약을 반복하며 내리다가 퇴근길 무렵이면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cg1>
오늘 밤사이 내린 눈은 지역별로 편차가 컸습니다.

같은 수도권 안에서도, 오전 9시 기준 서울 서초구에는 1cm 내외의 눈이 내린 반면, 경기 안성에는 7cm가 넘는 눈이 내리는 등 지역간의 적설차가 크게 나타났는데요.
<cg2>
현재 일부 영남과 충남 지역을 제외한 전국 내륙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앞으로 영서 중남부 지역에 최고 10cm 이상, 서울 등 내륙 곳곳에도 1~5cm 정도의 눈이 더 내려 쌓이겠습니다.
<cg3>
여기에 바람도 비상입니다.

강풍 특보가 내려진 해안 지역과 제주에는 최대 시속 60km가 넘는 강풍이 예상되고요. 풍랑 특보가 발효된 전해상에서는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cg4>
오늘 큰 추위는 없겠습니다.

한낮에 서울 2도, 광주 6도로 평년 기온을 웃돌겠는데요. <cg5> 눈구름 뒤로 찬 공기가 밀려오면서 내일 서울의 아침 기온 -13도로 반짝 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빙판길이 우려됩니다.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미끄럼 사고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광화문에서 채널 A 뉴스 허유원입니다. </cg5> </cg4> </cg3> </cg2> </cg1>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